혼자 항공기로 제주에 온 초등학생 나흘째 행방 묘연
혼자 항공기로 제주에 온 초등학생 나흘째 행방 묘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 항공기를 통해 제주에 들어 온 초등학생이 나흘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7일 오후 6시55분쯤 전북 익산시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6학년 A(13)양이 광주공항에서 항공기를 이용해 오후 7시20분쯤 제주공항에 들어섰다.

공항에 가기 전 A양은 이미 가출을 한 뒤, 중학생 친언니(16)의 신분으로 위장해 항공편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선은 만 13세 이상이면 부모 없이도 항공기 탑승이 가능하다.

제주에 도착할 당시 A양은 당시 파란색 상의와 검정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키는 168cm로 또래에 비해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품은 가방과 인형과 태블릿PC 등이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익산경찰서를 통해 미귀가 아동 신고 협조 요청을 받고 A양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휴대전화를 소지하지 않아 폐쇄회로(CC)TV를 통해 이동 경로도 추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