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표선해수욕장 물에 빠진 6살 아이 시민들이 구해
제주 표선해수욕장 물에 빠진 6살 아이 시민들이 구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낮 12시38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구조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3일 낮 12시38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구조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제주로 관광 온 어린이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났지만 주변에 있던 시민들의 발 빠른 대응으로 목숨을 구했다.

13일 제주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12시38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연이어 접수됐다.

아이가 물에 빠지자,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물 속으로 뛰쳐 들어가 아이를 물 밖으로 옮겼다. 이어 등을 두드리며 응급조치에 나섰다. 

잠시후 아이가 호흡을 하며 점차 의식을 되찾기 시작했다.  

표선119센터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6)군은 표선해수욕장 상황실에서 120m 떨어진 모래섬에서 엎드린 상태였다. 

바로 옆에는 성인 남성들이 계속해서 응급처치를 하고 있었다.

구조 당시 호흡은 있었지만 의식이 혼미해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급히 옮겨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의 발 빠른 응급처치로 현재는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과 해경은 A군이 물놀이를 하던 중 허우적거리자, 현장에 있던 누나 B(8)양이 동생을 구하려다 함께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표선해수욕장은 간조시간대 바닷물의 수위가 낮아질 경우, 해변 곳곳에 모래섬과 웅덩이가 생겨 어린이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13일 낮 12시38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표선119센터가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3일 낮 12시38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표선119센터가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