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로 만 13~61세 대상 인플루엔자 접종 스타트
전국 최초로 만 13~61세 대상 인플루엔자 접종 스타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19 이어 독감 예방...29만6000명 접종

제주도가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가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ㆍ비슷한 증상의 감염병 동시 유행)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국가 무료 접종 대상(24만명)인 생후 6개월에서 18세 이하 어린이·임신부·만 62세 이상 어르신 외에도, 만 19세부터 61세 도민들(29만6000명)까지 무료 예방접종을 추진함으로써 도민들의 집단면역체계를 갖추고 검사 및 의료 자원의 효율적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는 트윈데믹 예방과 인플루엔자 유행기간 및 접종 후 항체생성 및 지속기간(접종 2주 후부터 생기기 시작해 평균 6개월 정도 유지) 등을 고려해 전 도민(69만5519명 80%에 해당하는 53만6000명의 접종을 목표로 삼고 있다. 

13일부터 중·고등학생인 만13~18세 청소년과 만19~61세(올해 8월14일 기준 제주도에 주소를 둔 자<외국인은 결혼이민자, 영주권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되고 있다. 

62세 이상 어르신은 백신 공급이 완료(10월16일)되는 19일부터 예방접종을 진행한다. 단 보건기관은 10월20일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기관은 제주도내 총 358개소로, 주소지에 관계없이 293개소 위탁의료기관이나 65개소 보건기관(보건소 6, 보건지소 11, 보건진료소 48)에서 받을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 확인은 관할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예방접종 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스마트폰 앱)에서 하면 된다. 

접종기관 방문 시에는 무료예방접종 여부와 대상 기간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지참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필수이다.

도민의 경우 주민등록증 또는 주민등록등본 등이 필요하다. 신분증 뒷면에 주소지 기재 유무 사실이 확인돼야 하며, 제주도 거주주소가 미개지시에는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야 한다. 

임신부는 산모수첩 또는 임신확인서를, 외국인의 경우는 결혼이민자·영주권자를 증명 할 수 있는 서류를 지참하면 된다. 
   
코로나19 유행 관련 의료기관 내 감염전파 차단을 위해 사전 예약시스템을 활용해 가까운 위탁 의료기관에 예약하거나 전자예진표 작성 후 방문할 경우 의료기관 내 대기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특히 보건기관은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도입하고 있어, 사전 접종 일자를 확인해 방문해야 한다. 

월요일 1·6, 화요일 2·7, 수요일 3·8, 목 4·9, 금 5·0에 해당하는 대상자에게 접종을 실시하기 때문에, 접종일자를 확인해 방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