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적자 제주관광공사 사장 연봉 ‘1억3천’ 전국 최고 수준
만성적자 제주관광공사 사장 연봉 ‘1억3천’ 전국 최고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제주관광공사 경영부실 대책도 사과도 없다…이 정도면 해체해야” 맹폭
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한해 수십억원의 도민혈세가 투입됨에도 밑빠진 독에 물 붓기식이 되고 있는 제주관광공사의 사장이 부실 경영책임론에도 전국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열린 제주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은 관광국 업무를 제쳐둔채 제주관광공사의 경영부실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김황국 의원(용담12, 국민의힘)이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장 직속 감사팀을 신설해 내부통제를 주문했는데도 아직도 설치하지 않고 있다. 의회의 지적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현창행 제주관광공사 본부장이 조직슬림화 차원에서 팀 하나를 줄였다. 경영전략처에서 감사업무를 담당학 있다고 답변하자, 김 의원은 예산을 담당하는 전략기획처에 감사팀을 두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맞긴 꼴이다. 총체적 난국에 처한 관광공사가 환골탈태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질타했다.

문경운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부실경영에 대해 책임을 지는 사람도 없고 대책도 없다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시내면세점 철수와 항만면세점 중단, 지정면세점의 손실 등 지금까지 부실사례를 거론한 후 “2008년 출범 후 올해까지 공사에 투입된 예산이 1548억원에 이른다. 도의 재정 투입 없이는 회생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임원들은 임기만 채우며 그만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원은 또 차기 사장 내정자(고은숙)와 관련해서도 지금과 같이 위기상황일 때는 마케팅 전문가가 아니라 구조조정 등을 통해 경영위기를 타파할 전문경영인이 필요하다아마 내정자가 오늘 행정사무감사를 지켜보고 있을 텐데, 구조조정은 반드시 해야 한다. 개인적으로는 공사를 해체해야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맹폭했다.

왼쪽부터 김황국, 문경운, 박호형, 오영희 의원. ⓒ제주의소리
왼쪽부터 김황국, 문경운, 박호형, 오영희 의원. ⓒ제주의소리

박호형 의원(일도2동갑, 더불어민주당)공사가 민간영역(면세점)에 도전했다가 폭망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누구 하나 사과도 하지 않는다이럴 바에는 공사를 해체해야 한다는 심정이다라고 질타했다.

오영희 의원(비례대표, 국민의힘)공사가 막대한 적자를 내고 있음에도 사장 연봉은 13천만원으로 전국 관광공사 중 두 번째다. 반면 직원들의 평균 임금은 최하위 수준이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직원들이 일할 의욕이 있겠느냐라며 직원들의 사기진작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에 대해 현창행 제주관광공사 사장 직무대행(본부장)지적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인정한다. (경영이 부실해진 데는) 시내면세점 진출과 철수라는 정책 판단 잘못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면서 신임 사장이 임명되면 경영정상화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관광 2020-10-18 15:04:47
관광공사, 관광협회 단일화 슬림화 구조조정해라.

지금은 비대면시대고 선택과 집중을 할때이다. 비대면홍보시대에서 직원들이 무슨필요가있나

필수인원만 빼고 모두 비대면 전문가로 교체하라
222.***.***.41

관광인 2020-10-17 15:02:49
재옹이 뭐햄싱고
공기관 하나를 박살냈는데
참 장하다고 해얄지...
가는곳마다 악취가 풍겨
반성하면서 살라
118.***.***.185

공정 2020-10-16 16:27:53
조직 줄이고 현실적 대처가 필여하다.
탁상 전무가 아닌 경함 전문가도 절대적 필요하고 ~
223.***.***.194

업계 2020-10-16 14:28:39
그나마 일 잘하는 직원들 죄다 나갔을걸요
능력도 없이 이모 본부장하고 장난이나 치는
사람들은 엉덩이 콕 박아 뻐치고 있고
이러니 이 모양이지
문모씨 보고 있나요?
118.***.***.148

제주시민 2020-10-16 12:36:00
반드시 해체가 답은 아니라 생각해요
문제의 근원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그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고 봅니다.
적자의 원인? 조직의 문제? 전문성 문제? 등등
책임져야 할 일이 있으면 책임을 먼저 져야 합니다.
그래야 다음에 또 이런일이 안생기죠
제가 보기엔
전문성 없는 인사들 낙하산으로 들어가 자기 돈 아니라고
월급 축내면서 회사돈 축내는 것이 가장 문제구요
직원들도 문제가 크다고 봐요
이렇게 곪을대로 곪았는데 여즉 직원들이 아무소리 안한다는 거죠
다들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으니 이러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당연히 간부들이야 당장 책임져야죠
원인 규명하고 처벌 받을 사람 받고
혁신노력하고 구조조정하고 이런 일들이 필요해요
새로운 사장이 온다는데 내가 보기엔
구조조정과 경영을 아는 그런 사람이 적격이라 생각합니다.
21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