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계약수주 산남-북 지역격차 너무 커
제주도교육청 계약수주 산남-북 지역격차 너무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 계약수주 ‘제주시 82%-서귀포시 10%’…“학교수 63대34 정도 유지해야”
강시백 의원. ⓒ제주의소리
강시백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도교육청 및 도내 학교에서 발주한 계약에 따른 업체의 수주가 제주시와 서귀포시 지역간에 큰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 강시백 의원이 제주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주시-서귀포시 지역 간 수주 격차가 상당했다.

최근 3년간 수주는 액수기준으로 제주시지역 3338(82%), 서귀포지역 431(10%), 도외지역 323(8%)으로 제주시, 서귀포시, 도외 지역 간 상당한 격차가 났다.

건수로도 제주시지역은 2581(84%), 서귀포시지역 300(9), 도외지역 206(7%)를 보였다.

도내 전체학교는 314개교. 이 중 198개교(63%)는 제주시 지역에 소재하고 있고, 116개교(345)는 서귀포시에 소재하고 있다.

강시백 의원은 제주교육행정 규모에서 학교수를 감안하면 제주시·서귀포시 지역간 용역·물품·공사계약·민간위탁 등 사업 수주 배분 비율도 63% 34% 정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