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뉴딜’ 맞물려 5G기반 헬스케어 전국 최초 시행
‘제주형 뉴딜’ 맞물려 5G기반 헬스케어 전국 최초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과기부 공모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 선정

'제주형 뉴딜' 사업과 맞물려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가 전국 최초로 제주에서 구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뉴딜-안전망 강화의 핵심과제인 '5G 비대면 헬스케어'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공모한 MEC 기반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MEC(Mobile Edge Computing)란 데이터 전송시 최근접 서버를 활용하는 5G 초연결 핵심기술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비대면 통합 돌봄과 디지털 헬스 케어로 취약 계층의 건강을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기술이 도입되면 제주지역 어르신들은 경로당 등 커뮤니티 시설을 방문해 건강 측정기기를 이용하고 자가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소 방문간호 인력을 통해 수기로 건강기록을 하던 만성질환자인 경우에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방문케어 키트(Kit)로 건강 정보가 수집·분석돼 상담이 이뤄진다.

마라도, 우도 등 도서지역에 거주해 주기적 검진이 어려웠던 주민들은 건강 데이터가 실시간 공유되고 고화질 영상 통화 등을 이용해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게 가능해 진다.

제주도는 올해 내로 5G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5G기반의 건강관리 장비를 경로당·방문간호사·119 구급차 등에 보급해 맞춤형 건강관리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제주지역 31개 동지역에 5G 통신 인프라가 선도적으로 구축된다. 이는 도내 동 단위에 100% 설치되는 것으로, 읍면 지역은 마라도, 우도 등 도서지역에 우선 설치되고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도내 경로당 등에는 5G 기반의 건강관리 키오스크가 설치된다. 고령자 특성을 고려해 AI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손쉽게 개인을 식별하도록 적용하고, 측정된 건강 데이터를 기반으로 어르신들이 스스로 건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돕게 된다.

건강 취약계층을 관리하는 보건소 간호사들에게는 5G 기반의 이동형 의료장비가 보급된다. 건강검진 기록을 자동으로 진행하고, 필요 시 영상통화솔루션을 활용해 지정 병원과 원격 건강 상담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119구급차 등 응급차량에도 5G 장비가 보급돼 병원과 응급환자의 정보가 실시간으로 공유되며, 초기 응급케어와 각 치료 단계별 타임 라인이 기록되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 12일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제주형 뉴딜은 도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회복에 큰 역할과 한국판 뉴딜 성공, 대한민국의 위기극복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노인·장애인 등 코로나19 취약계층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시행 중인 커뮤니티케어, 통합복지하나로 등 복지 시스템을 스마트하고 촘촘하게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은 제주특별자치도와 ㈜KT, ㈜중외정보기술 등이 협력하는 민관협업 사업으로 올해 말까지 총 사업비 70억원이 소요된다. 도비 부담 없이 국비 44억, 민간투자 26억 원을 투입해 예산의 효율성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