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생산농가 경마 중단에 줄도산 우려, 대책 마련하라”
“말 생산농가 경마 중단에 줄도산 우려, 대책 마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말산업발전비대위, 농림부 항의집회 출정식 개최
18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말산업발전비상대책위원회.
18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말산업발전비상대책위원회.

제주마생산자협의회 등 5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말산업발전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경마 중단 지속으로 말 생산농가 도산 우려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농림부에 촉구했다.

비대위는 "코로나19로 인한 경마중단으로 말산업이 멈춰서면 가장 하위 그룹에 있는 생산자들은 피라미드 구조의 무게로 인해 가장 큰 위기에 처하게 되며 30년 넘게 생산을 이어오면서 시설 투자한 생산자들은 치명적인 도산 위기에 처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경주마 생산 산업은 타 축종과 같이 비축하거나 증체에 의한 가치 상승이 없고 경주마 특성상 2세에 경주마로 데뷔하지 못하면 불용처분 되는 산업"이라며 "이는 생산농가에 이중 삼중의 부담이며 말이 팔리지 않아 목장 내 사육두수가 포화되고 경영비 부담과 대출금 연체 부담 등으로 목장 운영이 악화돼 말산업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경마를 농림축산식품부가 관할하는 이유는 경마운영을 통한 생산산업을 포함한 축산업 진흥을 꾀하기 위함"이라며 "농림축산식품부가 경마 중단으로 어려운 생산농가 구제와 경마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인 대처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마사회와 생산자들 간의 상호협력과 보완을 통해 움직여야지 일방적인 정책으로 따르라고 하면 어느 한쪽은 따라가지 못하는 게 당연하다"며 "말산업의 기반인 생산 산업을 단단하게 만드는 것이 경마산업 발전의 기본이 돼야 하며 이를 통해 목표를 달성한다면 한국 말산업도 건강하게 발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비대위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22일부터 23일까지 국회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가질 계획이다.

18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말산업발전비상대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도민 2020-10-19 07:26:20
삼춘들도 말타그네 미깡 따레 그릅써 .. 이랴~
121.***.***.10

도민 2020-10-19 03:01:29
제주마 2세에 경주마로 데뷔 못하면 불용처분?
예전에는 20세 넘은 말들도 데뷔하고 했는데..
능력있는 말들은 10세가 넘어도 충분히 데뷔가능한데.. 무슨 불용처분이라는 말을 하나?
무슨 착각들을 하는건지.. 무조건 사회적약자라고 우기면 그만인가?
경마에 있어서 생산자는 하위그룹이 아니고 최상위 그룹이라고 봐야지..
경마중지로 가장 불쌍한 사람들은 마주와 500억 세수가 사라진 제주도지..
39.***.***.68


봉사장 2020-10-18 21:07:40
저기 봉개쪽에 말 키우는 양반이서. 나이 70 다되가는 부부인디 외국나가믄 개 진상짓거리에 꼴랑 패키지 싸구리 여행가멍 지가 무슨 대장노릇하고 잘도 우끼는 양반 이신디 면상만 생각나고 이름은 생각이 안나서 공개를 못허겠네.. 말 키우는게 그렇게 벼슬이라? ㅋㅋ
221.***.***.17

마사장 2020-10-18 20:54:21
말이 웃는다. 말 같은 소리하고 있네. 꺼떡하면 대책마련하래 ㅎㅎ
이 기회에 경마 없애자. 경마장에 재산 날려 깡통 찬 사람들이 수천명이 넘는다는데.
18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