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협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수상자 발표
제주농협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수상자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경영부문 부정선, 농업기술부문 고봉철, 농촌문화복지부문 오라동민속보존회 수상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농업경영부문 부정선 제주물마루된장학교 대표 △농업기술부문 고봉철 서부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 사진=농협제주지역본부.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오라동민속보존회. 사진=농협제주지역본부.<br>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오라동민속보존회. 사진=농협제주지역본부.

농협제주지역본부(본부장 변대근)는 제주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발굴해 공적을 기리고 귀감으로 삼아 제주농업을 견인하기 위한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에서 △농업경영부문 부정선 제주물마루된장학교 대표 △농업기술부문 고봉철 서부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 △농촌문화복지부문 오라동민속보존회가 선정됐다. 농업계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류·현장 심사를 거쳐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농업경영부문 수상자 부정선 제주물마루된장학교 대표는 제주 전통장류 연구를 통한 전통식품 발전과 지역농산물 가공 교육을 통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전통식품과 지역농산물 소비촉진, 6차산업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업기술부문 고봉철 서부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의 경우 초당옥수수와 미니 단호박 등 제주지역 신 소득 작목 도입과 재배기술 보급 등 제주에 알맞은 각종 농작업 기계화 기술 개발, 농업기술서 발간 등 농업기술 전파 활동을 펼쳐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농촌문화복지부문 오라동민속보존회(회장 문명숙)는 제주전통 농경문화와 예술을 계승·보존하고 각종 전통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해 제주 전통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했다. 1999년 창단 이후 탐라문화제와 한국민속예술축제 등에서 ‘조팟 불리는 소리’, ‘고지래또 설문대할망 족두리’등 시연을 펼쳐온 단체다. 

제2회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 시상식은 오는 11월 4일 오후 4시 제주시 아스타호텔서 개최될 예정이다. 각 부문 수상자는 상패와 함께 각각 상금 250만 원을 받게 된다. 

자청비제주농촌문화상은 농협제주지역본부와 제주농협운영협의회, 제주일보가 주관하는 행사로 지역사회 경제·사회·문화적 지속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