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스가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당장 중단하라"
원희룡 "스가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당장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소통관서 긴급 기자회견 "일본 정부 민형사 소송, 국제재판소 제소"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방침인 가운데 원희룡 제주지사가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0일 오전 9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일본 스가 총리 취임 이후 긍정적 한일관계를 기대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는 일본의 바다로만 흘러드는 것이 아니라 제주를 포함해 태평양을 접하고 있는 나라들이 모두 당사국"이라며 "독일 킬 대학 헬름흘츠 해양연구소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는 200일 만에 제주에 닿는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의 농도가 낮춰졌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주장이지만 여러 전문가들은 여전히 위험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저는 대한민국 제주도지사로서 우리의 영해와 국민들의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일본 국민들과 해당 지자체 주민들도 반대하고 있고, 유엔해양법도 우리의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관련 준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나아가 원 지사는 "제주도와 대한민국에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며 "만약 일본 정부가 이 요구를 거부한다면 제주도는 그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들과 연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 지사는 "먼저 한일해협연안시도현지사회의(8개 도시), 환태평양평화공원도시협의체(7개 도시)의 공동행동을 추진하겠다"며 "동시에 제주도와 대한민국, 한일연안주민들을 대표할 주민원고단을 모집해 한일양국법정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민형사소송을 제기하고, 이어 국제재판소에도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0-10-20 10:32:39
자 이제 도내 환경단체들에 능력을 보여줄때가 왔다
무엇을...어떻게 할 것인가
118.***.***.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