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개방화장실 67곳 관리실태 점검 돌입
제주시, 개방화장실 67곳 관리실태 점검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오는 23일까지 시민·관광객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개방화장실 67곳에 대한 관리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개방화장실은 개인 시설물에 대한 소유자 신청을 통해 공중화장실이 없는 경우 모두가 이용할 수 있도록 지정 개방하는 화장실이다.

이번 점검은 화장실 내부 청결과 위생 상태를 중심으로 △개방화장실 정상운영 여부 △내외부 청소상태 및 편의용품 비치 여부 △시설물 고장 방치 여부 등이 이뤄진다.

제주시는 매해 개방화장실 점검을 통해 지원등급을 결정 중이다. 등급에 따라 △S등급 20만 원 △A등급 15만 원 △B등급 10만 원 상당 편의용품과 연 15만 원 범위 정화조 청소 수수료 등을 지원한다. 

제주시는 미흡한 사항은 관리자가 즉시 개선하도록 지도하고, 이용객이 적어 효과가 적거나 관리가 불량한 화장실은 검토를 거쳐 지정 취소할 방침이다. 

더불어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개방화장실 등급을 조정해 등급에 따른 예산 범위 내 화장지, 핸드타올 등 편의용품을 다음 달 초에 지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