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오일장 살해범 “돈만 뺏으려 했다” 계획 살인 부인
제주오일장 살해범 “돈만 뺏으려 했다” 계획 살인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근 중인 여성을 뒤따라가 살해하고 돈까지 빼앗은 제주 오일장 살해범이 재판과정에서 “애초 돈만 뺏으려 했다”며 계획적 살인을 부인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장찬수 부장판사)는 22일 강도살인과 사체은닉미수,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29)씨를 상대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강씨는 “처음에는 현금 1만원만 빼앗았다. 이후 현장을 다시 방문했을 때 휴대전화가 울려 폰도 가져갔다. (휴대전화)케이스에 체크카드가 끼워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방에 돈이 있는 줄 알고 훔치려 했다. 처음부터 살해할 생각이 없었다”며 “위협을 하는 과정에서 놀라서 찌르게 됐다”고 말끝을 흐렸다.  

강씨의 발언에 격분한 유족들은 방청석에서 손을 들고 발언권을 재판부에 요구하기도 했다. 현장을 찾은 피해자의 어머니는 억울한 듯 가슴을 부여잡고 연신 눈물을 쏟아냈다.

재판부가 다음 기일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진술 할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분위기는 다소 누그러졌다. 

강씨는 검찰측 기소요지 진술이 끝난 후 변호인을 통해 범행을 자백한다는 뜻을 전했다. 검찰이 제출한 증거에도 별다른 의견을 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11월16일 2차 공판을 열어 유족들의 입장을 듣기로 했다.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한 만큼 이날 검찰의 구형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강씨는 8월30일 오후 6시50분쯤 제주시 도두동 제주민속오일시장 북측 노상에서 길을 걷던 A(39.여)씨를 살해하고 휴대전화와 지갑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제주시 도두동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걸어서 귀가하던 중 약 2km 떨어진 제주오일시장 인근에서 강씨에 끌려가 기습을 당했다.

강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피해 여성의 목과 가슴을 6차례 찌르고 현금 1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몸싸움을 하며 격렬히 저항했다.

범행 직후 현장을 벗어난 강씨는 약 5시간만인 8월31일 0시30분쯤 현장을 다시 찾아 시신 은닉을 시도했다. 강씨는 사체를 5m가량 옮기다 포기하고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재차 훔쳤다.

강씨는 훔친 신용카드를 이용해 8월31일 오전 2시쯤 편의점에서 식료품을 구입하기도 했다. 휴대전화는 유심칩을 빼려다 실패하자 애월읍 하귀 일대 도로를 운행하다 차 밖으로 던졌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강씨의 차량을 확인하고 8월31일 오후 10시49분쯤 서귀포시 노상에서 긴급 체포했다.

강씨는 올해 4∼7월 택배 일을 하다 그만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인터넷방송 여성 BJ(Broadcasting Jockey)에게 수천만원에 달하는 사이버머니를 후원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까라고 2020-10-23 18:42:37
이름까라고 어떵살아신지좀 보게
203.***.***.251

제주시민 2020-10-23 12:41:29
얼굴과 신원을 공개하라. 어느동네 누구집 아들인지? 아들을 살인마로 키운 부모들 당신들의 잘못도 매우 크다.
59.***.***.222

계획이잖아 2020-10-22 12:49:10
범행대상 물색하고 미리 흉기준비했잖아
223.***.***.2

보는눈 2020-10-22 12:46:57
몇일간 고통줘 냉정히 정리해야한다 살인자에겐 생마감 시키는게 답이다
39.***.***.161

제주도민 2020-10-22 12:07:47
사형을 집행할수 있는 정치인이 있다면

난 독재자라도 기꺼이 뽑겠다.
223.***.***.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