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사고 버스기사 벌금형
제주서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사고 버스기사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7)씨에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강씨는 7월31일 오후 10시10분쯤 서귀포시 동홍사거리 인근에서 버스를 몰던 중 신호에 맞춰 횡단보도를 건너던 A(58.여)씨를 들이받았다.

버스 정면에 치인 A씨는 중증뇌손상으로 현장에서 숨졌다.

재판부는 “버스로 사람을 들이받아 그 죄질이 나쁘다. 다만, 버스가 공제에 가입돼 있고 유족들과도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2020-10-24 22:33:58
처벌이 이렇게 낮으니 경각심도 별로 없고 고인이 되신 보행자만 불쌍하다...12대 중과실은 허울뿐이다
1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