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제주 수돗물 유충 사태에 “정말 송구하다”
조명래 장관, 제주 수돗물 유충 사태에 “정말 송구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제주에서 불거진 수돗물 깔따구 유충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매뉴얼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환경부와 기상청, 산하기관을 상대로 종합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국민의힘 소속 김웅, 김성원 국회의원은 조 장관을 향해 “7월 인천에서 수돗물이 발생한 후 다시 제주에서 유충 사태가 벌어졌다. 왜 막지 못한 것이냐”며 입장을 물었다.

조 장관은 “종합 대책을 발표하고 난 뒤에 사건이 발생해 정말 송구스럽다. 정식으로 유감을 표명하겠다”며 자세를 낮췄다.

이어 “제주는 다른 지역과 달리 지형적 요건 등 특수한 면이 있다. 지난 7월 조사에서 충분히 검토가 되지 않은 것 같다”며 “제주에 조사관을 파견해 특별점검 방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의 환경 특성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 고민이다. 지역의 특수성에 맞게 (정수 관련 시설) 관리 매뉴얼을 맞춤형으로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제주는 19일부터 서귀포시 동지역 일대에서 유충이 발생해 나흘동안 36건의 신고가 잇따랐다.

제주도가 정수장과 배수지, 일반 가정에서 수집한 유충 18개체를 국립생물자원관과 전남대 연구팀에 의뢰한 결과 ‘깔따구’ 종류라는 1차 검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에 보고된 깔따구류만 330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보다 정확한 종을 확인하기 위해 현재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26~27일쯤 나올 예정이다.

제주도와 환경부는 최근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강정천 표류수가 강정정수장에 유입되면서 하천에 서식하는 유충이 정수장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지방자치구 2020-10-24 08:00:44
제주도민이 먹늘 물 관리는
도에서 본부를 두고
전문인력들이 하는데
왜 환경부장관이
사과한다냐??
도지사에 묻고 따져야지~
106.***.***.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