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충 발견’ 강정 제외한 정수장 16곳은 ‘안심’
제주 ‘유충 발견’ 강정 제외한 정수장 16곳은 ‘안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영산강환경청 상황점검 "강정정수장 정상화 집중"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유충 발견' 파문이 벌어진 강정정수장을 제외한 도내 정수장 16곳의 청결상태를 조사한 결과, 유충 등 소형생물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24일 오전 도청 삼다홀에서 류연기 영산강유역환경청장 등 환경부 및 관계부서와 함께 행정부지사 주재 제주 수돗물 유출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제주도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합동으로 진행했으며, 정수장 급‧배수계통 내 소형생물 서식 및 청결 상태 등을 중점 점검했다.

점검 대상은 강정정수장 운영 조건과 유사한 공정이나 계통을 갖고 있는 도련‧별도봉‧어승생‧오라‧월산 정수장을 비롯해, 남원‧서광‧애월‧유수암‧추자‧조천‧금악‧한림‧구좌‧토평‧회수 정수장 등 16곳이다.

제주도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강정정수장을 조기 정상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8일부터 강정정수장 주변 취수탑 조사와 정수장 유출부에 거름망 설치, 정수장 계통 배수지 유입관에 차단망 설치 등 유충 유입차단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현공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장은 "유충 등 소형생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정수장의 물은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며 "앞으로는 강정정수장 계통 유입차단 조치에 집중해 물 사용 정상화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