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대권도전 원희룡에 “도정 먼저 챙기라” 쓴소리
좌남수, 대권도전 원희룡에 “도정 먼저 챙기라” 쓴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기업 JDC에 “공적 기여 너무 미흡” 제주발전 위한 사회적 책무 당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원희룡 지사의 대권행보와 관련해 도정공백 우려를 전한 뒤 도민들에게 신뢰받은 행정의 모습부터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좌남수 의장은 30일 오전에 열린 제38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폐회사를 통해 지사의 대권행보를 막을 이유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좌 의장은 그 동안 지사께서는 대권도전 결심이 서면 도민들에게 먼저 알리겠다고 했던 것으로 안다. 제주에서 도민들로부터 성원을 받으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은 행정공백을 우려하고 있고, 국정감사에서도 전국 최하위 제주도 청렴도까지 거론되며 도정을 먼저 챙기라는 지적을 받았다도정공백이 없다고만 할 것이 아니라 도민들에게 신뢰 받는 행정의 모습을 우선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5일 발표한 송악 선언과 관련해서도 제주의 핵심가치를 키우는 청정과 공존을 위한 대규모 개발 제한에 도민들이 공감하고는 있지만 말 그대로 선언에 그칠 염려도 크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제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현재 진행 중인 개발사업과 향후 투자유치 방향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실행방안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에게도 쓴소리를 건넸다.

좌 의장은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원인사 운영의 신뢰성과 투명성 훼손, 공직자 부패방지 교육의 전국 최하위 실적, 내부갑질 문제까지 공직내부의 공정과 청렴에 적신호가 울리고 있다면서 도교육청 차원의 강력한 개선대책을 주문했다.

국가공기업인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도 제주도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공적 기여 강화를 당부했다.

좌 의장은 “JDC는 도민의 삶의 질 향항과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국가공기업이라고 전제한 뒤 제주도민들은 헐값에 토지 강제수용을 당하면서까지 JDC 개발사업에 적극 협조했지만 국가공기업으로서 제주도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공적 기여는 매우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JDC 추진사업에 감면받는 지방세만도 1천억원이 넘는다. 세제감면 혜택만 받을 것이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1차산업과 관광산업을 적극 지원해 제주발전에 이바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똑바로 해라이 2020-10-31 00:54:46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결과 나오면 국토부에 확실히 도민의 뜻을 전달해라.
도지사가 뭐하는거냐?
송악산에 가서 궁시렁궁시렁 선언만 하면 다냐?
대권은 개뿔!
제주도민이 인정하는 일을 해라. 일을!
106.***.***.38

좋은글 2020-10-30 23:47:03
제주의소리는
남의말을 빌어서 말할것이 아니라 직접 하고픈 것을 직격하시길
180.***.***.206

도민 2020-10-30 16:25:21
이낙연 이재명 오세훈 안철수도 조용조용 있는데..

혼자 나대는 애가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121.***.***.10

제주에산다 2020-10-30 16:04:51
개가 웃을 일...70만 제주도민에게 욕먹는게 익숙해져 이젠 5,000만대한민국 국민에게 욕먹을라 하네
2공항문제 하나 원만히 해결치 못하는 인사가 뭘 어쩐다고 설치는지....
눈도 찝었는데 카메라발도 안받고 우짤까
21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