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산업 코로나19 넘어서 세계로 나아간다”
“6차산업 코로나19 넘어서 세계로 나아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6일 개막...12월 5일까지 온라인 플랫폼서 진행
- 50여 곳 6차산업기업·제품 영상전시관서 소개...온라인 수출품평회도 성황

융‧복합 혁명으로 일컫는 6차산업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전문가들과 질적‧양적 성장을 함께 꾀하는‘제2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 컨퍼런스 – 파밍플러스 제주 페어 앤 컨퍼런스’(Farming⁺@jeju  Fair&Conference)가 온라인을 통해 6일 개막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제주농업농촌6차산업지원센터·ICC제주·제주의소리·제주CBS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는 ‘지속 가능한 6차산업, 코로나 19를 넘어서’라는 주제로, 국내·외 80여개 기업‧기관이 참가해 다음 달 5일까지 한달간 온라인 전시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다. 

ⓒ제주의소리
‘제2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컨퍼런스 – 파밍플러스 제주 페어 앤 컨퍼런스’(Farming⁺@jeju Fair&Conference)는 제주특별자치도와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제주농업농촌6차산업지원센터·ICC제주·제주의소리·제주CBS가 주관해 온라인 행사로 12월5일까지 한달간 진행된다. ‘지속 가능한 6차산업, 코로나 19를 넘어서’라는 주제로, 국내·외 80여개 기업‧기관이 참가한 이번 박람회&컨퍼런스 개막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며 챌린지 손 모양으로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조직위원회(공동조직위원장 고성보‧안순화‧지은성)는 1·2·3차 산업이 융복합한 6차산업의 가치와 미래를 알리고 최신 동향 공유 및 국내·외 협력체계 구축으로 새로운 글로벌 판로 개척을 위해 이번 박람회를 온라인 언택트 행사로 마련했다. 

온라인 전시 플랫폼은 PC(http://6farming-plus-jeju.com/)와 모바일(http://m.6farming-plus-jeju.com/)을 통해 접속할 수 있으며,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한 컨퍼런스 주요 내용과 50여개 6차산업 인증기업과 기관들이 참여한 온라인 전시관 등 주요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사진 왼쪽부터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정현찬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국회 농해수위 소속 위성곤 국회의원. 각각 대회사, 환영사, 축사 등 영상 메시지를 통해 6차산업의 지속적 성장을 기원했다.ⓒ제주의소리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박람회 부스 설치와 현장 관람이 어렵게 되자 온라인 전시플랫폼을 구축했다. 50여개 국내 6차산업인기업들을 소개하는 온라인 쇼핑몰 형태의 영상 콘텐츠를 탑재하고 영문 자막까지 소개해 국내외 소비자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 19 사태 속 6차산업 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람회 개막 한달전부터 진행한 온라인 수출 품평회도 미국,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해외바이어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이달 말까지 진행되면서 가시적 성과 도출이 기대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정현찬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의 영상 대회사·환영사에 이어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과 국회 농해수위 소속 위성곤 국회의원의 영상 축사를 통해 6차산업의 지속적 성장을 기원했다. 

ⓒ제주의소리
6일 오전 ICC 제주와 뉴욕 현지를 연결해 동시 진행된 업무협약식은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사진 오른쪽)와 유대현 뉴욕한인경제인협회장(사진 왼쪽)이 실시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의소리

이날 박람회 개막식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뉴욕한인경제인협회 간 실시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제주6차산업 우수제품 해외수출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제주6차산업 우수제품 해외수출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ICC 제주와 뉴욕 현지를 연결해 동시 진행된 업무협약식은 ▲뉴욕한인경제인협회  △유대현 회장 △이기철 이사장 △김미현 부회장 △김동현 총무이사 ▲제주도 △고영권 정무부지사 △성주엽 (사)제주6차산업협회 부회장 △안순화 제주농업농촌6차산업지원센터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고영권 정무부지사와 유대현 뉴욕한인경제인협회장은 실시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준비된 업무협약서에 서명하고 제주6차산업 활성화와 상생발전에 대한 탄탄한 협력을 약속했다.

ⓒ제주의소리
이날 제주도와 뉴욕한인경제인협회 간 업무협약에는 양측을 대표해 제주에서는 고영권 정무부지사(사진 가운데), 성주엽 (사)제주6차산업협회 부회장(사진 왼쪽), 안순화 제주농업농촌6차산업지원센터장(사진 오른쪽)이 참석하고, 뉴욕에서는 유대현 협회장과 이기철 이사장, 김미현 부회장, 김동현 총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제주의소리

이어 온라인으로 진행된 컨퍼런스에는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 6차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하고 국내외 다양한 사례를 공유했다. 

기조 강연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용렬 박사가 ‘코로나19 이후 지속가능한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을 위한 한국의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6차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제시했다. 

제1세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지속가능한 6차산업,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대주제를 놓고 Janet Dwyer 영국 글로스터셔대학교 교수의 ‘유럽(EU)의 다기능농업(6차산업)의 이론과 정책’, 백승우 전북대학교 교수의 ‘6차산업 컨버전스 어디까지 가능한가?’라는 주제 발표가 이뤄졌다. 

이어서 열린 제2세션은 6차산업 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인 고성보 교수(제주대)의 좌장을 맡아 이동은 오픈더테이블 대표가 ‘가정간편식 식품트렌드’를 소개하고, 유예리 Y’s works 대표가 ‘브랜딩과 마케팅’, 박순 광운대학교 문화산업 연구소 부소장(전 대웅기획 PD)의 ‘오감브랜딩-소리를 잡아라’라는 주제로 성공적인 브랜딩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또 박소현 팍쇼컴퍼니 대표가 ‘언택트 시대의 노하우, SNS 공략법’을 소개했다. 

제3세션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주관으로 농업 전략에 대한 대주제 아래 이주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Gelare Nader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농무참사관, 이인규 우리농업조직화지원그룹 이사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등이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관광협회 관광공사를 개혁해야 2020-11-07 09:56:35
관광협회 관광공사 모두 제2공항 유치운동 앞장 선다.
제주도를 싸구려 관광지로 만든 주범들.
오로지 관광객만 들어오면 되는 전근대적 집단.
렌터카 늘리기만 하고 도민 교통복지는 외면하는 집단.
대규모 카지노리조트 전부 수용해야 한다는 집단.
쓰레기 줄이기 위해 관광객 수요조절 관리 정책 신경도 안쓰고 뭔지도 모르는 무관심 무능력 집단.
환경보전기여금 반대하는 집단.
그러면서도 제주도민 세금 받아 처묵처묵는 집단.
이런 단체에 왜 도민혈세를 지원해야 하는지 아무도 문제제기 안하는 도청 도의회.
쓰레기매립장이나 더 만들면 되는줄 아는 집단.
하수처리장이나 더 만들면 되는줄 아는 집단.
관광협회 관광공사가 제주도를 망치는 주범.
스스로 자성하고 성찰할줄 모르는 집단.
싹 다 정리해야 함.
2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