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행동, 제주 제2공항 예산 473억원 전액 삭감 촉구
전국행동, 제주 제2공항 예산 473억원 전액 삭감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예결위에 의견서 제출...도민의견수렴-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중인 사안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 평면도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 평면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0211년 정부 예산안 심의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체들이 내년도 예산 473억원 전액 삭감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 3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과 제주 130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전국행동과 도민회의)는 13일 국회 예결특위 위원들에게 국토부 예산안 중 473억 규모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예산의 전액 삭감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전국행동과 도민회의는 의견서에서 "코로나19와 기후위기 시대에 공항은 대표적인 좌초 인프라이며, 전국 지방 공항 14곳 중 10곳이 ‘만성 적자’로 신공항 건설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행동과 도민회의는 "국토부는 제주공항의 혼잡 문제 조기 해소 등 제주공항 안전성 확보, 국민 교통편의 제공을 위한 시급한 사업으로 예산을 편성했다"며 "항공업·관광업은 특성상 외부 요인에 의한 변동사항이 크고, 코로나19 시기 항공업계 전반의 침체와 해외수요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국토교통부의 2055년 제주공항 수요 4100만 명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과도한 장기 수요 예측"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제주 환경수용력이 한계에 봉착한 상황에서 지속가능성을 고려했을 때 적절한 수요관리가 우선인 시점"이라며 "현 제주공항 확장 및 제주공항 시설 개선(제주공항 터미널 신축 및 관제 인력·장비 등 첨단 현대화 시설 개선)등으로 해소될 수 있는 사안이고, 제주 제2공항은 사회적·경제적·환경적 명분이 없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제주도의회‘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와 제주도는 11월 현재, 도민 의견수렴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국토부도‘제주도가 합리적 절차에 따라 도민의 의견을 수렴, 제출할 경우 존중할 계획’임을 밝힌 적이 있기 때문에 도민 의견수렴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되어야 하며, 필요시 절차에 따라 예산 편성과 집행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단계이며, 전략환경영향평가의 거짓·부실에 대한 문제가 지속되어 왔다"며 "국토부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12월 중 제출할 계획으로 현재 환경부와 협의되지 않았고,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결과에 따라 예산 편성, 사업 추진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렇기에 이들은 "2021년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편성된 예산 473억원 전액 삭감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 2021년 예산으로 기본조사 설계비 300억원, 실시설계비 130억원, 감리비 43억원 등 총 473억원을 편성, 국회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1
도민 2020-11-20 23:38:18
어지간히좀 해라....
돈밖에 모르는것들은 니들인거 같다.
39.***.***.57

당연히 두곳공항 기후 상태가 다르지 2020-11-20 12:26:54
제발 유식한 티좀 내지말고 반대도 그만해라

정말 대단하다

그 열정으로 다른거를 좀 해라

서귀포민 좀 함께 잘 살아보자는데 왜 그렇게

난리인거냐?

제발 자중좀 해 핑계거리좀 그만 찾고
168.***.***.231

제주공항 기상악화일때 성산제2공항 기상 쾌청하냐? 2020-11-20 11:02:13
어제 그제 돌풍 불고 제주공항에 윈드시어 발효되니까 제주공항 기상악화일때 대체 공항으로 성산 제2공항 건설 필요하다고 한 무식한 투기꾼봐라
제주공항에 돌풍이 불고 태풍이 불고 강우 강설이 내리는 상황에서 비행기가 못뜨면 성산만 날씨가 개이고 비행기가 뜰 확률이 1년에 몇 만분의 1이라도 되겠니?
기상이 악화돼서 비행기가 못 뜰 상황이면 안전을 위해 그냥 결항하는게 당연한거다.
무리하게 운항해서 사고 나는거다. 국토부가 그런 무리한 관제를 하지 않을거란 말이다.
공항 두 개면 나쁠게 뭐있냐고 하는데 그럼 한림대정쪽에도 공항 하나 더 짓자고 주장할거?
누구 돈으로? 누구 땅을 수용해서? 어느 지역 마을이 항공기 소음을 평생 감당하고?
생각 좀 하고 살자. 이러니까 제2공항 찬성파들이 도민 지지를 못받는것이다.
118.***.***.175

제주로 흘러들어온 극렬좌파단체 2020-11-20 08:04:17
이것들은 5년전 신공항부지 선정 확정때부터 제주에 흘러들어온 전문 시위꾼들이다. 사회적 이슈가 될만하다 싶으면 지역 일부 주민을 끌어들여 듣보잡 사이비단체를 만든다. 이게 그들 생계이고 직업이다. 강정 해군기지 반대, 성주사드기지 반대, 양산송전탑 반대 등등 온갖 사회적 이슈에 좌파들끼리 품앗이를 한다. 그러나 새로운 먹거리(대형국책사업)가 생기면 누가 먼저 지역사회에 침투하여 반대 이슈를 선점하느냐에 따라 당분간의 생계가 보장된다. 자리 다툼이 치열하다. 이곳이 끝나면 또 저곳으로 철새처럼 이동한다. 현 시점, 제주도민 갈등의 원흉은 전직 모대학 시간강사 박ㅇㅇ. 도의원 박ㅇㅇ. 정치적 단두대에 사형시켜야 한다. 이 둘의 자금줄을 추적하면 갈등을 사주하여 정치적 사활을 노리는 진짜 우두머리를 알 수 있다.
223.***.***.235

제주 2020-11-20 06:51:48
참나 누구 맘대로
깡패네. 이래라 저래라
고시 하고 조기 완공합시다
24.***.***.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