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탐라대 부지 활용? 제주를 호구로 아는 기업 많아”
“옛 탐라대 부지 활용? 제주를 호구로 아는 기업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원희룡 지사 “교육기관 유치가 우선, 공공 개입은 최후 수단”
18일 속개된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왼쪽)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임정은 의원. ⓒ제주의소리
18일 속개된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왼쪽)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임정은 의원.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옛 탐라대 부지 활용과 관련해 원래 목적대로 교육기관 유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 약간의 인내심이 더 필요하다며 부지를 제공한 지역주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원희룡 지사는 18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임정은 의원(대천중문예래동, 더불어민주당)의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앞서 임 의원은 구 탐라대 부지 활용과 관련해서는 전제조건이 하나 있다. 부지를 제공한 지역주민들과 지역에 낙수효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대학유치가 어렵다면 공공기관이나 공공기관연수원 등을 유치하는 것을 지역주민도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 의원은 또한 옛 탐라대 부지 활용과 관련한 담당부서를 현재 특별자치행정국(평생교육과)에서 투자유치과로 변경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옛 탐라대 부지 활용과 관련한 원칙은 원래 목적대로 교육기관을 유치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지금까지 수백개 기업, 브로커들이 다녀갔는데, 사실 제주를 호구로 보는 경향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급하다고 해서 아무 물이나 벌컥벌컥 마셔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의 미래를 생각해서 도움이 되는 기관을 유치하고, 정 안되면 공공기관이나 의료헬스연구단지, 제주가 문화예술섬으로 가는데 도움이 되는 기관을 유치하는 등의 복안을 가지고 좀 더 노력해보겠다. 노력하다가 정 안됐을 때 공공이 개입하는 결정을 내리겠다. 그 때까지는 약간의 인내심이 더 필요하다면서 지역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1978년부터 개발이 시작된 중문관광단지와 관련해서 2단계 사업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개발된 지 40년이 지났기 때문에 중문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계획의 재조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협의 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더 분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2020-11-25 17:48:59
물들어올때 노저으라는 말이 있죠. 물 다빠지고 있는게 아닐까요?
223.***.***.144

지사는 맞는말씀 하셨네요 2020-11-18 18:08:37
맞는 말
115.***.***.218

ㅇㅇ 2020-11-18 15:46:51
서귀포 좋아하는 전지훈련의 메카로써, 일부는 전지훈련센터 및 생활체육공원으로 바꾸고, 제주도 인재개발원 및 소방훈련소를 탐라대로 이전하는것도 좋은방법
123.***.***.202

접근성 최악인 구 탐람대 2020-11-18 14:44:34
차후 유치한다해도

실패할것이다.
차라리
접근성 최고인,
서귀포 헬스케어타운부지나
서귀포 5.16도로 인근
돈내코 구서귀농고 부근으로
유치하면 대박날것이다.
맨날 접근성 최악인곳에 유치해봐야
헛일이다.
112.***.***.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