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LNG 냉열 이용 대형저장고 땅만 있으면 추진”
원희룡 “LNG 냉열 이용 대형저장고 땅만 있으면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강성균 의원, LNG 냉열 이용한 콜드체인 시스템 구축 제안에 “적극 추진” 화답
19일 속개된 제389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왼쪽)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강성균 의원(애월읍). ⓒ제주의소리
19일 속개된 제389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왼쪽)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강성균 의원(애월읍). ⓒ제주의소리

애월항 항만 안이나 인근에 LNG인수기지에서 나오는 냉열 에너지를 활용한 대형 냉동냉장시설을 만들어 유통을 조절하는 콜드체인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건은 이에 필요한 부지 확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9일 속개된 제389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강성균 의원(애월읍, 더불어민주당)의 이 같은 제안에 농가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 부지만 확보할 있으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강성균 의원은 제주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관련된 농업 기반시설 구축은 필수다. 하지만 제가 놀란 것 중 하나가 지역에 제대로 된 농산물 저온저장 물류창고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이라며 애월읍 특산 신선 농산물 출하유통에 필수적인 대규모 농산물 저온저장시설 건립 필요성을 제기했다.

강 의원은 문제 제기에만 그치지 않고 애월항에 구축된 LNG인수기지를 활용하는 정책대안까지 제시했다. LNG 기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이용한 저온저장시설을 만들자는 것이다.

강 의원은 “LNG 냉열을 활용할 경우 기존 물류창고 대비 70%의 전력 소모를 절감할 수 있고, 생태계 손실도 막을 수 있는 친환경 시설로 최근에 주목받고 있다애월항만 권역 내에 LNG 냉열에너지를 이용한 냉동냉장시설을 만들어 유통까지 조정하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한다면 제주농업의 경쟁력을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좋은 아이디어다라며 그런데 애월항이 여객선까지 입항할 수 있는 항만으로 계획이 변경되다 보니까 여객시설 문제 등으로, 부지가 협소한 실정이다. 항 내부든 인근이든 부지만 확보할 수 있다면 일자리 창출에도 좋은 산업시설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해녀작업준비시설 등 공유수면 내 어촌계 시설에 대해 임대료를 부과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 사태와 수산물 일본 수출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변상금과 임대료에 대한 부담이 너무나 크다며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농업시설에 대해서는 관련 법에 감면면제 조항이 있는데, 어촌계 관련은 면제 조항이 없다. 결국 입법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법 개정을 통해 농업과 어업분야에서 불평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