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 “이낙연 대표, 4.3배보상 정부 책임 설득”
국민의힘 제주 “이낙연 대표, 4.3배보상 정부 책임 설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제주를 찾아 4.3특별법 개정안을 정기국회 회기에 통과시키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9일 논평을 내고 “이낙연 대표는 180석 집권 여당 대표로서, 4.3배·보상을 반대하는 정부를 책임지고 설득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18일 오후 제주4.3평화재단 교육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 회의서 이낙연 대표는 ‘정기국회 회기 내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목표로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당일 상황을 감안했을 때 적절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 제1법안소위에서 행안부와 기재부가 제주4.3특별법 개정안에 포함된 배·보상 규정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고수함으로써 법안 심의가 보류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당은 “이에 대해 이낙연 대표가 집권 여당 대표로서 정부를 책임지고 설득하겠다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되묻고 “특별법 개정안이 심의 보류된 것을 보고받지 못했는가. 보고 받았다면 구체적으로 정부를 설득하겠다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재차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일 진행된 법안심사소위 핵심 내용을 눈감고 넘어가는 식의 총론적 찬성 발언만으로는 결코 제주도민과 희생자, 유족 신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며 “진정성 있는 정부에 대한 설득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지역 송재호·위성곤·오영훈 국회의원을 향해서도 “집권 여당 국회의원 후보로서 21대 총선에서 배·보상이 포함된 제주4.3특별법 개정을 공약하지 않았나. 정부를 책임지고 설득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