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마늘유통 저장업체 독점”…농식품부 연구용역 추진
위성곤 “마늘유통 저장업체 독점”…농식품부 연구용역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21대 국회 첫 농식품부 국정감사 자리서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지적한 ‘마늘 유통 저장업체 독점에 따른 가격 왜곡’ 문제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이와 관련한 연구용역에 착수할 전망이다. 

위성곤 의원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정기 국감 시 왜곡된 마늘유통체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 농식품부가 관련 연구용역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지난 10월 진행된 21대 국회 국감에서 “마늘이 피마늘 형태로 생산자에서저장단계로 유통될 때 소수 저장업체가 전체 마늘 유통 물량의 절반을 독점해 가격을 정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생산 현장서는 생산비 이하로 가격이 폭락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장관은 “피마늘 매입과정에 경쟁적인 구조가 형성돼 있지 않다. 유통구조를 변화시켜 나갈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위 의원이 제공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마늘은 5월 하순서 7월 상순까지 연중 1회 출하해 냉장저장 방식으로 관리되고, 연중 시장에 공급되는 유통구조를 가진다.

이어 유통경로 상 육지의 경우 생산량의 46%가 저장업체를 통해 유통되고, 제주도의 경우 81%가 저장업체를 통해 유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생산자 단체인 농협이 가공 및 도소매로 직접 유통하는 물량은 육지 26%, 제주도 13%로 드러났다. 저장업체 피마늘 유통점유율이 높아 가격 결정에 있어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는 설명이 따랐다.

위 의원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국감 이후 제출한 위 의원 질의 서면답변을 통해 “마늘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생산자 단체의 역할 강화 방안과 마늘 유통구조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용역 등을 곧바로 추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위 의원은 “10년 전 작성된 농촌경제연구원 보고서에서도 ‘마늘의 경우, 폐쇄적 유통체계로 인한 불공정 거래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지금까지 개선된 점이 없다. 이번엔 반드시 마늘 농가 피해를 완화할 수 있는 근본적 유통구조 개선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