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론택시 실증, "송악산 문화재 반대" 주민 점거로 파행
제주 드론택시 실증, "송악산 문화재 반대" 주민 점거로 파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1일 드론택시 실증 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발한 주민들로 인해 무산됐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21일 드론택시 실증 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발한 주민들로 인해 파행을 빚었다. ⓒ제주의소리

무인 항공기 드론(drone)을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실증 행사가 제주 송악산 인근에서 열렸다. 하지만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반대로 파행을 빚었다.

제주도는 21일 오후 2시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에 위치한 섯알오름 주차장에서 제주 드론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도심항공교통 첫 비행 실증에 도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하모리 주민 20여명이 제주도의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발하며 원 지사가 탑승한 차량을 가로막고 면담도 요구했다. 또 드론 이륙장을 점거하면서 시범 비행은 무산됐다. 

제주도가 21일 드론택시 실증 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발한 주민들로 인해 무산됐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21일 드론택시 실증 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송악산 문화재 지정에 반발한 주민들로 인해 파행을 빚었다. ⓒ제주의소리

드론택시에 대한 실증은 서울과 대구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추진되는 것이다. 이번 실증에는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를 준비했다.

비행 경로는 섯알오름 주차장을 출발해 가파도로 향하는 바다 위 상공을 누비고 송악산을 거친 후 섯알오름 4·3유적지를 지나 주차장에 다시 착륙할 예정이었다. 약 5㎞를 7분간 비행하는 코스지만 주민들 반발에 기체를 띄우지 못했다.

제주도는 가파도를 오가는 교통수단으로 드론택시를 검토하고 있다. 이번 현장 실증은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자리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2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송악산 일대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하는 '청정제주 송악선언 실천조치 1호'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10월25일 송악산 현장에서 "청정 제주를 지키기 위한 난개발 문제를 처리하는데 있어 청정과 공존의 원칙을 적용하고 적법절차로 진행하겠다"는 '청정제주 송악선언'의 후속 조치다.

제주도는 2022년 8월 송악산에 대한 유원지 지정이 실효되기 전에 송악산 일대를 문화재 구역으로 지정해 항구적으로 보존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희롱 2020-11-23 16:29:48
도로도시끄러운데 가끔들리는헬기.비행기소리도시끄러워저걸어떻게떨어트리면조용하겠는데 하는판에 관광용드론이라니 제정신인가?
223.***.***.82

몽니다리 2020-11-22 20:51:01
저 드러눕는 못된 버릇 ... 법위에서 잠자는 몽니꾼들 ....(공무)방해죄로 현행범 체포 해야지 ..
118.***.***.37

도민 2020-11-22 20:00:08
드론이랑 송악산이랑 뭔 상관??
182.***.***.200

제주인 2020-11-22 17:26:33
도민전체 도움이 되는 문제는 강력히 좀
밀고나갔으면 한다.소수몇명이 반대한다고
행사를 못한다는게 말이되나.강력한
리더쉽과 법집행으로 도민전체 이익되는
사업은 밀고나갔으면 한다.
211.***.***.21

공무집행 방해하면 2020-11-22 16:30:05
제발 엄정한 법 집행해라

무조건 반대하는 인간들

왜 가만시 놔두냐
5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