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플라스틱 해안쓰레기 모았더니 삼다수가 ‘우르르’
제주 플라스틱 해안쓰레기 모았더니 삼다수가 ‘우르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안에서 수거된 플라스틱 쓰레기 중 가장 많은 제품은 삼다수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0월24일부터 11월21일까지 3차례에 걸쳐 도내 해안쓰레기 정화 작업을 진행해 총 232.5kg를 수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환경재단과 코카콜라가 함께한 ‘2020 제주쓰담 해안쓰레기 정화 및 브랜드 조사’의 일환이다. 86명의 도민이 알작지해변과 김녕해수욕장 일대에서 수거 작업에 동참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품명과 제조사명을 확인할 수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 190개 사례를 수집해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 가장 많이 발견된 플라스틱은 제주도개발공사의 제주삼다수(20개)였다. 이어 하이트진로의 참이슬(11개), 동아오츠카의 마신다(7개)와 동서식품의 맥심 커피믹스(7개) 순이었다.

가장 많이 발견된 플라스틱 쓰레기의 제조사 역시 1위는 제주도개발공사였다. 2위는 16개가 발견된 롯데(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였다. 이어 농심이 13개로 뒤를 이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조사가 기업들이 쓰레기를 부적절하게 처리하는 순위로 보기는 어렵지만 시장점유율이 높은 브랜드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무겁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플라스틱 포장재질의 변화나 재활용률 재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더욱이 개발공사는 제주도의 환경보전과 자원순환은 물론 환경보전 활동에도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