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범국민위, 28일 추모 문화제 온라인 생중계
제주4.3범국민위, 28일 추모 문화제 온라인 생중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와 서울시가 주최하는 ‘제주4.3 제72주년 추모문화제-4.3의 겨울, 계엄령의 밤’이 28일 오후 4시 서울 성북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문화제는 유튜브 채널 제주43TV와 서울의소리, 제주4.3기념사업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생중계 한다.

이번 추모문화제는 70주년 광화문 행사의 취지와 성과를 계승하는 자리다. 특히 1948년 11월 17일 발령됐던 ‘불법’ 계엄령의 시점에 맞춰 행사를 진행하면서, 4월 3일 봉기 당일에 초점이 맞춰졌던 기존 4.3에 대한 이해를 뛰어 넘어 4.3의 역사적 실체, 나아가 대한민국 역사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는 취지다.

진행은 배우 윤인지가 담당한다. 70주년 기념음반 ‘제주4.3항쟁 70년만의 편지-서울민중가수들이 띄우는 노래’에 수록된 창작곡을 중심으로 공연한다.

▲문진오(민중가수) ▲연영석(문화노동자) ▲한선희(노래패 우리나라) ▲김영(아카펠라그룹 아카시아) ▲이번 공연을 위해 모인 가칭, 계엄령 밴드 등이 출연한다.

뮤지션들은 ‘내 이름은 진아영’, ‘가매기 모른 식게’, ‘아이야’ 등 기념음반에 수록된 4.3 추모 창작곡을 부른다. 4.3 상징곡인 ‘잠들지 않는 남도’와 ‘님을 위한 행진곡’, ‘철망 앞에서’, ‘그날이 오면’ 등의 민중 가요도 0무대에서 선보인다.

노래 공연 외에 김현아(배우), 김서경-김운성(평화의소녀상 작가), 정재령-김회민(4.3게임 개발자), 정연순 제주4.3범국민위원회 이사장 등을 이야기 손님으로 초대해 4.3과 관련한 동시대 현안들을 돌아볼 예정이다. 

50명 이하 집합금지 조치를 준수하면서 4.3 유족, 현기영 작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범국민위원회는 "4.3 당시 이승만 정부의 계엄령이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물론 4·3특별법 개정 등 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될 것"이라며 "이에 대해 다른 과거사 사례들과 함께 고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43TV 유튜브 채널
www.youtube.com/channel/UC0wiQOukwOojJNbIb-XdKjQ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
www.youtube.com/c/서울의소리TheVoiceofSeoul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43jeju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