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 “셔?”, “셔?”
“셔?”, “셔?”, “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문호의 짧은 글, 긴 생각] 다섯 번째
시간이 지날수록 제주다움의 가치는 더욱 빛난다. 제주출신의 공학자, 이문호 전북대학교 초빙교수가 <제주의소리> 독자들과 만난다. 제주다움과 고향에 대한 깊은 성찰까지 필자의 제언을 ‘짧은 글, 긴 생각’ 코너를 통해 만나본다. / 편집자 주

‘옵 서, 갑 서’, ‘옴서(書) 감서(書)’의 ‘서‘와 바람소리 ’셔‘는 어떤 관계일까.

옴서(書)와 감서(書)는 전주의 시립도서관에서 책을 빌려오는 책이 ‘옴서(書)’, 빌려 가는 책이 ‘감서(書)’, 하루에도 수십 번씩 책 ‘이음’, ‘옴서(書) 감서(書) 차(車)’에 책을 실어 나른다.

제주도에서 늘 사용되는 말 중에 ‘있수가?(있습니까?)’가 있다. 또 이의 단축형인 ‘셔?(있어?)’를 곧장 사용한다. 원어는 ‘싯다’이고 ‘있다’의 제주어다. 자리(席)나 공간을 차지한 상태로 사람이나 동물이 일정한 곳에 머물러 살거나 지내는 상태다. 셔의 여는 동사의 연결어미 ‘어, -여’로 그 동사가 뜻하는 행동이나 변화가 끝난 상태가 지속됨을 나타낸다. 즉, ‘셔’는 ‘싯다(있다(有), 존재상태 Static Status)+여(오고 가는 행태(行態) Dynamic Status)’다.

바람 많은 제주 지방의 언어는 바람을 타고 날아가는 게 경상도 지방과 다른 특징을 갖는다. 말이나 하던 일이 바람처럼 날라 간다는 뜻. 출처=김종성, 오마이뉴스.
바람 많은 제주 지방의 언어는 바람을 타고 날아가는 게 경상도 지방과 다른 특징을 갖는다. 말이나 하던 일이 바람처럼 날라 간다는 뜻. 사진출처=김종성, 오마이뉴스.

오승철(제주 위미, 1957) 시인의 한국 시조 대상(2016) 수상작인 시(詩) ‘셔’에는 다음과 같이 나온다. 

어느 올레
지나다 바람결에도 슬쩍 한 번 묻는 말 "셔?" 

그러네, 제주에선 소리보다 바람이 빨라
"안에 계셔?" 그 말조차 다 흘리고 지워져
마지막 겨우 당도한 고백 같은 그 말 "셔?"

- 오승철 '셔' 중에서 -

감동(感動)의 시(詩)다. 바람은 오늘도 ‘임자, 셔?’, 문(門) 엽서‘ 등 말을 흘리고 한라산을 오르고 있다.

바람의 언어 “셔?”

제주에서 바람은
밤낮을
오고
가면서
‘셔?’,
‘셔?’
안부(安否)를 묻는다.
제주 사람들도 바람 괸 당의 입말(口語)을 닮아‘서’
한저 옵‘서’
밥 먹엉 갑‘서’
끝말
옵 ‘서’
갑 ‘서’
둘이 더해지면
 ‘서’+‘서’=‘셔?’.

- 이문호의 바람의 언어  “셔” 전문 -

우주(宇宙)에 사는 바람끼리의 말(語)인 ‘셔’를 제주사람들은 지상(地上)에 있는 인간의 말로 환생(幻生)시켜 ‘서’인 ‘옵 서, 갑 서’로 바람도 같이 듣는 말로 말한다. 이는 제주사람은 ‘바람 사는 괸당나라’에 같이 살고 있음이다. 바람유체(流體)가 언어에의 마코브(A.Markov, 1856-1922, 러시아 확률 수학자) 체인(Chain) 현상, 즉 구어체와 바람과의 유연한 흐름의 동화(同和)이다.

이문호 교수는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출신 전기통신 기술사(1980)로 일본 동경대 전자과(1990), 전남대 전기과(1984)에서 공학박사를 각각 받고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서 포스트닥(1985) 과정을 밟았다. 이후 캐나다 Concordia대학, 호주 울릉공- RMIT대학, 독일 뮌헨,하노버-아흔대학 등에서 연구교수를 지냈다. 1970년대는 제주 남양 MBC 송신소장을 역임했고 1980년부터 전북대 전자 공학부교수,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며 세계최초 Jacket 행렬을 발견 했다. 2007년 이달의 과학자상, 과학기술훈장 도약장, 해동 정보통신 학술대상, 한국통신학회, 대한전자공학회 논문상, 2013년 제주-전북도 문화상(학술)을 수상했고 2015년 국가연구개발 100선선정, 2018년 한국공학교육학회 논문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제주문화의 원형(原型)과 정낭(錠木)관련 이동통신 DNA코드를 연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유만형 2020-11-29 15:10:07
@ 참으로 말의 조화가 무궁무진한가 보다. 갈수록 빠르고 편하게 변하는 것이 어원에도 어김없이 적용되나 보다. "있어"가 "셔"로 축약되었다니 새롭다. 고유어와 고어와 시대의 스피드가 만나서 하나의 새로운 핵으로 자리잡은 느낌이다. 보통 언어에서 "셔"는 "시어"의 준말처럼 인식된다. "말씀하시어"가 "말씀하셔"로 존댓말이 들어와서 구어체로 간략히 변화한 것 같다. 셔! 셔!셔! 무슨 코미디 프로그램에서의 유행어 같기도 하다.
제주의 본토박이로 토속 어원을 찾아 불철주야 탐구하시는 이문호 교수님의 열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 웃음 천국 제주도에서 하하! 허허! 호호!의 행복 소리가 갈대의 흰물결에 일렁인다. "하하 허허 호호"의 웃음소리 뿌리도 찾아주세요. 감사합니다~~
175.***.***.19

이문호 2020-11-27 15:05:21
문후경 전제주여고국어선생님 말씀,셔?.
있다-이시다-시다.
집에 이시냐?
집에시냐?
집에 셔?.
감사합니다.
112.***.***.6

해터 2020-11-27 11:39:42
바람의 언어는 짧고 강하게,
아버지를 아방, 어멍 셔
감숫강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