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분리간격이 뭐길래 국토부-비상도민회 ‘설전’
제주공항 분리간격이 뭐길래 국토부-비상도민회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공항과 김해신공항의 항공기 분리간격 기준이 달리 적용된 것과 관련해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와 국토교통부가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국토부는 26일 ‘제주공항은 김해신공항과 여건이 완전히 다릅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비상도민회의가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반박 내용을 요목조목 재반박했다.

앞선 24일 비상도민회의는 논평을 내고 항공기 사이의 안전거리를 의미하는 분리간격을 두고 국토부가 제주공항과 김해신공항에서 기준을 달리 적용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국토부는 이에 맞서 25일 브리핑을 열어 제주공항은 지상에서 활주로가 교차해 간섭이 발생하는 만큼 분리간격을 8해리(NM)에서 김해신공항 수준으로 줄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날 긴급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공항은 김해신공항과 달라 용량 증대가 곤란하다는 국토부의 해명은 근거와 설득력이 없는 거짓 주장이라고 맹비난했다.

국토부는 이에 26일 재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공항 활주로는 김해신공항과 형태가 전혀 다르고 공항시설 구조, 기상 등에 여파로 항공기 분리간격이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두 공항의 용역을 담당한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보고서에 따르면 김해신공항에서 분리간격 5NM를 적용하면 시간당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슬롯이 60회로 늘어난다.

반면 국토부는 제주공항 안전 등을 이유로 분리간격을 8NM로 정했다. 이 경우 시간당 이착륙 항공기 횟수가 줄어 제2공항 건설의 당위성이 높일 수 있다. 4.5NM 적용시 슬롯은 62회다.

국토부는 장래수요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을 검증위원회 검증결과 발표시 확인한 것으로 이는 활주로 형식‧공항여건 등이 다른 제주공항에 그대로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맞섰다.

국토부는 “김해신공항은 북풍 시 항공기간 이착륙 간섭 없이 독립 운영되고, 남풍에도 항공기의 착륙 여부만 확인하면 출발 항공기가 이륙할 수 있어 제주공항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제주공항 단일 활주로 개선으로 분리간격을 8NM에서 6NM로 단축할 수 있다는 ADPi의 보고서 내용에 대해서도 악기상과 공항시설 한계로 7.5NM 이하로 적용하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보조활주로 600m 연장을 가정한 시뮬레이션 결과에서도 실용용량은 40회로 평가됐다. 활주로 연장시 해안 매립으로 인한 절대보전지구의 대규모훼손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제주도는 2020-11-27 13:49:12
2017년 10월 전문기관에 의뢰,
도민 1000명 대상 여론조사결과
'제2공항 건설에 찬성' 63.7%, '반대' 24.0%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6년 10월 제주도의회 행자위원회(위원장 고충홍)는
미래리서치에 의뢰해
제주도소속 공무원 1067명과
43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 497명 대상으로
여론조사결과 찬성 60.9%, 반대 18.1%,
주민자치위원은 찬성 58.6%, 반대 21.8%로
찬성이 2~3배 높았다.

: 그런데 어느날부터 갑자기
외지 출신자들이 대거 포함된 반대단체들이 나타나서
"현제주공항 활주로 확장"을 꺼내들며
갈등 유발 만들기 시작~
그리고 항공전문가들도 아니면서
지금도 꾸준한 억지주장 남발~
175.***.***.31

도민 2020-11-27 12:06:27
ADPi는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항공기의 분리간격을 현행 8해리에서 6해리로 줄이면 기존 1개의 활주로만 써도 시간당 44회, 4.5해리(NM)로 줄이면 시간당 60회까지 운항할 수 있다고 했다"며 "시간당 50회만 적용해도 국토부가 기본계획에서 예측하고 있는 2055년 4100만 명의 수요도 여유 있게 수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대규모 해상매립 없이도 현 제주공항을 그대로 활용하면 국토부의 수요 예측치 까지도 충분히 수용하고 남는 것"이라며 "특히 이 분리간격 축소는 제주공항 확장을 위한 ADPi의 19가지 권고안 가운데 국토부가 불가능하다고 한 4가지 방안에 포함되는 핵심 사항인데, 따라서 김해는 항공기 분리간격 축소가 가능하고 제주는 불가능하다며 제주공항 확충 가능성을 부정한 국토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도의회와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도민의견수렴 여론조사 문항은 당연히 '현 제주공항 확충안이냐 성산 제2공항 건설안이냐'에
14.***.***.188

농부 2020-11-27 10:46:54
울릉도는 바다위에 비행장 건설을 한다고하고 도두항도 엄청 매립했는데 활주로 확장을 위해 조금 매립하는건 큰 문제가 되는가 앞뒤가 맞아야지 찬성파들 적당히 합시다 나중에 애물단지 되면 모르쇠
175.***.***.20

일지사 2020-11-27 10:25:26
공항문제를 근본적으로 본다면, 제주도는 교통, 주거, 쓰레기 문제, 상하수도 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 해 본다면, 도민 60만에 관광객 1,000만명 이상 온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향후에도 많은 관광객이 온다면 도민들이 생활에 많은 고통을 겪에 될 것이다
현재에도, 쓰레기 처리가 안되서 건물내 음식물 쓰레기 처리장을 만들어 처리하고 있고, 교통유발분담금에 차고지 증명제, 본인도 도전해서 개쪽당한 렌터카 종량제 등을 하였고 도두 똥물 등을 본다면, 제2공항은 하지 않는게 맞다.
한다면, 공항 하나로 가는게 정답이다. 공항이 들어서면 많은 면적이 난 개발 된다. 하지 마라
매립하지 말고 해태동산에 고객 청사를 신축해서 활주로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생각 된다
고만해라``
124.***.***.66

비상도민회의는 진짜 창피한 주장을 하는거다 2020-11-27 08:40:24
찻길로 보자면,

김해공항확장안은 :
도로 2개가 분리되어 서로 만나지 않는 구조라 각자의 도로를 이용하는 차들은 서로 충돌사고가 불가능한 구조인거고

제주공항확장안은 :
도로 2개가 서로 교차하는 사거리 구조라서 각자의 도로를 이용하는 차들이 교차로에서 만나서 충돌사고가 가능한 구조인거임!

게다가 차와 달리 비행기는 비행중 정지 또는 급정거가 안되므로 특히 교차로형 활주로에선 충돌에 대비할 충분한 분리간격이 반듯이 필요한거임!

심지어 제주공항은 측풍 윈드시어의 문제로 이착륙이 더 까다로워서 김해공항확장안처럼 분리간격을 줬다간 비행기 충돌사고는 시간문제라고 봐야함!

그런데 비상도민회에선 두 공항에 적용한 비행기 분리간격이 왜 다르냐며 이 날리 치는거임...

진짜 무식하고 창피한 주장을 하는거임!
80.***.***.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