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주히 설치되는 ‘수능 칸막이’...“불편하지만 안전 최우선”
분주히 설치되는 ‘수능 칸막이’...“불편하지만 안전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현장] 수능 D-6일, 제주 17개 시험장 칸막이 설치 등 막바지 방역점검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 설치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칸막이. ⓒ제주의소리

수능 D-6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제주도내 17개 시험장에 대한 막바지 방역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

27일 오전 찾은 제주시 노형동 소재 제주고등학교의 한 교실에서는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었다.

수험생의 책상 전면에는 가로 60cm, 세로 45cm 크기의 아크릴 소재 칸막이가 부착됐다. 

책상 공간이 부쩍 좁아져 불편함이 따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험생 간 비말 감염을 최소화 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취해진 조치다.

칸막이를 활용해 시험 내용을 적어 두거나 두드리는 등의 손동작을 하는 것도 일체 금지된다.

학교 출입구에는 열감지 화상 카메라 2대가 일찌감치 설치 운용되고 있었다.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수능 당일에도 모든 수험생은 체온을 측정하고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일 경우 관계자에게 의무적으로 알려야 한다.

도교육청은 최근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수험생인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중단시키고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모든 수험생들에 대해 수능 당일까지 불필요한 외출이나 밀집 시설 이용 등을 자제해야 한다.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빈 교실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칸막이 설치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제주시 제주고등학교의 출입구에 설치된 열감지 화상 카메라. ⓒ제주의소리

한편, 올해 제주지역 수능 응시생은 총 6554명이다. 이들은 오는 12월 3일 오전 8시 40분부터 95(제주)지구 10개 일반시험장과 1개 별도시험장, 96(서귀포)지구 4개 일반시험장과 1개 별도시험장, 1개 병원 시험장 등에서 수능에 응시한다.

제주지구는 남녕고, 제주제일고, 오현고, 대기고, 제주고, 중앙여고, 신성여고, 제주여고, 제주사대부고, 제주여상 등이 시험장으로 활용된다.

서귀포지구는 서귀포고, 남주고, 서귀포여고, 삼성여고 등에서 실시되고, 별도시험장은 신제주외국문화학습관과 서귀포학생문화원, 병원시험장은 제주대병원 음압병실에 마련된다.

올해 수능은 수험생 간 거리 확보를 위해 일반 시험실 인원을 기존 28명에서 24명으로 줄이고, 방역 기준에 맞춰 시험실의 안전망과 관리‧감독 인력은 대폭 확충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 비해 일반 시험실이 17개가 늘었고, 별도 시험실 42개, 격리자 별도시험실 4개, 병원시험장 1개를 신설했다. 시험감독‧방역 등 종사요원도 324명이 증원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0000 2020-11-27 15:47:53
시험보면서 말을 안하는데 저게 무슨 필요냐
오히려 춥다고 문닫고 있는게 더 문제인데
전시행정이지 어차피 마스크쓰고 있을텐데 칸막이 안에서 대화할것도 아니고
답답허다 하는짓이 차라리 교실마다 살균가능한 공기청정기를 설치해라
강제환기장치를 설치하던가
12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