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보행 안전 ‘바닥신호등’ 추가 설치
서귀포시, 보행 안전 ‘바닥신호등’ 추가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횡단보도 6곳에 바닥신호등을 확대 설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스마트폰 이용이 일상화되면서 스마트폰을 보느라 주변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보행자가 많아지고 있다.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인 ‘스몸비족’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나고 있다. 

지난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3억원을 확보한 서귀포시는 올해 상반기 1억1000만원을 투입해 도내 최초로 동홍초등학교, 서귀북초등학교, 서귀포의료원, 열린병원 주변 횡단보도 4곳에 바닥신호등을 설치했다. 

바닥신호등의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높다고 판단한 서귀포시는 최근 효돈초등학교와 하례초등학교, 흥산초등학교, 표선초등학교, 서귀포주공아파트6단지, 농협 광장지점 등 6곳에 확대 설치했다. 

서귀포시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내년에 스마트 교차로 알리미 등도 도입할 방침이다. 

김용춘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장은 “다양한 교통안전수단을 도입을 통한 보행자의 교통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