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복리후생 차별, 무기한 농성”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복리후생 차별, 무기한 농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30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공무직(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복리후생 차별을 규탄하며 무기한 철야농성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임금인상을 요구하지 않았다. 수차례 수정 양보안을 제시하며 원만한 교섭타결을 촉구했지만, 도교육청은 최초 제시안에서 거의 한 발도 나가지 않고 버티며, 노조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고 규탄했다.

특히 "정규직의 임금인상 총액보다 못한 인상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차별과 격차를 좁히기는 커녕 더욱 차별을 늘리는 임금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이에 제주를 비롯해 전국의 교육공무직본부 전 지부가 시도교육청을 상대로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시도교육감이 집단교섭 뒤에 숨어 무책임하게 뒷짐을 지고 있는 동안 권한 없는 교섭위원들은 사측의 최초 제시안인 기본급 0.9%(월 1만5천원~1만7천원) 인상안으로 두 달 가까이 버티며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시도교육감들은 조속히 의견을 모아 총파업으로 치닫는 현 교섭상황을 해결하고 합의에 이르도록 진척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차별 해소의 핵심 요구는 명절휴가비, 식대, 복지포인트 같은 복리후생의 차별 해소"라며 "복리후생성 임금은 법리적으로도 차별해서는 안 된다. 같은 사용자 소속 직원이면 누구나 그 직위나 직무, 업무량과 상관없이 동일하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무기한 농성에 돌입하고,  그래도 사측이 상식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2차 돌봄파업에 이어 3차는 전 직종 총파업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철야농성은 연말 총력투쟁의 신호탄이다. 코로나 방역과 수능에 차질이 없는 한, 시위 등 할 수 있는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홍준표 왈 2020-11-30 19:41:12
민노총, 전교조, 종북세력은 없애야한다고 했다

이제 국민들도 민노총, 전교조, 종북세력 등의 횡포에 눈 뜨고 지쳐간다

댓글도 달지 말고, 쳐다보지도 말고, 무시해버려야 한다.
222.***.***.133

ㅉㅉㅉ 2020-11-30 16:44:51
노조 기사가 나와도 댓글도 안달아 주는구나!ㅋㅋ기
개X 같은 노조한테는 무관심이 약이지
223.***.***.53

사표 쓰고 나가라 2020-11-30 13:05:15
시험 치고 정규직 하든지, 아니면 사표 쓰고 나가세요
그 일 하고 싶은 사람들, 눈 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고생해서 시험 친 정규직과 당연히 차별 아닌 댓가 아닌가요?
이 코로나 시절에 배가 부르고 절이 싫으면 떠나주세요
11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