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제2공항, 객관성 이유로 한 언론보도의 문제점
[기고] 제2공항, 객관성 이유로 한 언론보도의 문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제주대학교 1학년 홍지민

나는 기자가 올바른 객관성을 가지고 '양측의 의견'을 보도하는 것은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으나, 객관적이지 않은 기사를 사람들로 하여금 '객관적'인 기사로 느끼게 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양측보도를 하는 것이 바로 문제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언론의 형태를 다른 말로 '언론의 기계적 중립'이라고도 한다. 우리는 '언론의 기계적 중립'을 일상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데, 나는 최근 다시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제주 제2공항'과 관련된 언론들을 예시로 들어 '기계적 중립의 문제'를 살펴보았다.
 
11월 12일 연합뉴스는 “제주 제2공항 건설 '도민 여론조사' 놓고 또 갈등이란 기사 를 보도했다. 나는 이 기사가 '객관적으로 보이기 위해' 일부로 기계적 중립을 지킴으로써 '양측보도의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이 기사는 '찬성 측'의 주장이 '반대 측'의 주장보다 더 많이 작성되었다. 겉으로만 보면 찬성 입장도 3문장, 반대 입장도 3문장으로 공평한 듯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찬성입장은 3문장 모두 그들의 주장을 자세히 서술해 준 반면, 반대 입장은 3문장 중 2문장이 찬반논쟁과는 관련 없는 '김경배'씨와 관련된 이야기이며, 반대 입장의 주장은 고작 1문장 밖에 없음을 발견할 수 있다. 

2. 기사 속 사진이나 대표 단체 선정과정을 통해 마치 대부분의 사람들이 찬성의 입장이고, 소수의 사람들만이 반대의 입장인 것처럼 왜곡하였다. 사진만 보면, 찬성 측의 사람들은 적어도 열댓 명이 넘어 보이지만, 반대 측의 사람은 고작 한 명 밖에 없다. 또한 찬성 측의 입장으로는 '범도민 연대'라는 단체를 선정한 반면, 반대 측 입장으로는 '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등의 단체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김경배씨 한 분만 선정함으로써, 마치 '김경배'씨 만 반대하는 것처럼 묘사하였다. 즉 이러한 이유들로, 이 기사의 실상은 '찬성 측'의 입장을 두둔하고 있는 기사라고 할 수 있으나, 겉으로 보기엔 '공정'해 보이고, '객관적'인 것처럼 느껴진다는 것이 바로 '언론의 기계적 중립의 문제'라고 나는 생각한다. 

두 번 째는 2020.11.15일 제2공항 여론조사 방식에 대한 현 제주도정과 제주도의회의 의견 차이를 다룬 제민일보의 “제2공항 여론조사 방식 의견차 여전” 기사이다. 이 기사 또한 겉으로 보기에는 객관적으로 양쪽의 주장을 동일하게 나열하고 그로 인한 현 상황을 서술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나, 그 사이사이 문맥을 살펴보면 이 기사의 흐름이 '현 제주도정'쪽으로 편향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1. 현 제주도정을 '제주도'라고 지칭. 현재 '여론조사 문항을 제2공항 찬반에 한정해야 한다는 것, 성산읍 주민에게 가중치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을 주장하고 있는 곳은 '제주도'가 아니라 '현 제주도정'이다. 하지만 현 제주도정을 '제주도'라고 지칭함으로써 마치 제주도의회가 극소수의 일부의 의견처럼, 많은 제주도민들이 '현 제주도정'과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 것처럼 나타내고 있다.

2. 마치 '제주도의회' 때문에 일이 지연되고 있다는 듯한 표현, '현 제주도정' 옳은 일에 '제주도의회'가 반대하고 있다는 듯한 어휘선정에도 문제가 있다. 기사에서는 현 제주도정는 여론조사 문항을 제2공항 찬반에 한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성산읍주민에게 가중치를 부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주도의회는 제2공항 찬반 뿐 아니라 확장여부도 포함해야한다는 의견과 지역, 성, 연령별로 표본을 할당하자는 의견을 주장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이와 함께 여론조사 과정에서 성산읍 지역 주민에게 가중치를 부여해 분석해야 한다는 제주도의 의견에 도의회가 사실상 반대의 뜻을 전하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위 문장에서 제주도의회가 '반대'의 뜻을 전함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과연 객관적인 시각이라고 할 수 있을까? 바꾸어 이야기하면 현 제주도정이 제주도의회와 '반대'되는 뜻을 표함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것 아닌가? 이것은 위에 예시로 든 기사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현재 제주도의 많은 언론사들이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 '현 제주도정'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형세를 취하고 있는 것 같다. 

또한 한국의 많은 언론사들이, 많은 기사가 여러 이익관계 속에 얽혀있고, 그로 인해 이들은 권력을 가진 집단에 편향되어 마치 이것이 진리인 양 많은 소식을 전하는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라도 하나의 기사만을 보고 그 기사의 내용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단어 하나하나의 의미를 다시 되짚어보고, 여러 기사들을 찾아보며 스스로 이 기사의 진짜 내용을 '분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 홍지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1
제주사랑 2020-12-16 00:23:06
저주의 소리 웃긴다 지금까지 편파적으로 기사를 쓰더만 공정이야기 하네 쓰레기들 이런 언론 폐간 시켜 주시길 부디 오늘 당장 장난치나 미친것들 이놈들아 멋진공한 제주에 건설되면 좋은건 하나도 없는거냐 응 하나도 없어 니놈들은 비행기 안탈끼가 배타고 육지갈기가 정신적으로 미친것들이 기사쓰니 나라 망조가 든거지
118.***.***.158

제주도민 2020-12-01 08:46:19
제주소리가 이런기고 실으니까 진짜 웃긴다.
223.***.***.82

도민 2020-12-01 08:22:24
언론의 중립이라.....제일 중립적이지 않은 곳에서 중립이라니요.
175.***.***.183

보편적 설득력이 결여된 기고 2020-12-01 01:50:55
편견으로 또 다른 편견을 비판 할려니 전혀 설득력이 없어 안따까울 따름입니다.
기고자의 “객관성이 결여된 기사의 기계적 중립”에 대한 문제인식은 보편성을 취할때만 그 가치가 있습니다. 즉 기고자의 비판 방식이 제주의소리, KBS제주, 프레시안 등 대표적 제2공항 반대성향의 언론기사에도 공평하게 적용돼야 설득력을 갇게 됩니다.
제2공항에 대한 기사가 홍수를 이루는 마당에, 기고자의 선택사유가 불분명한 11월 12일 연합뉴스 기사와 11월 15일 제민일보 기사를 언급하기 보단, 2공항 반대성향 언론기사와 찬성성향 언론기사를 공평하게 뽑아 같은 비판의식의 잣대로 문제를 지적했어야 합니다.
그래야 이 글이 제2공항 반대만을 위해 억지로 맞춰진게 아니냐는 따가운 지적을 피해 보편적 설득력을 갖춘 글이 되는것 입니다.
80.***.***.19

빌레못 2020-11-30 22:50:46
제주의소리가 객관성 공정성을 얘기한다? 지난 5년동안 반대파들이 대변지처럼 배설했던 2공항관련기사들 객관적이었어? 나름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않고 제주공항의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서 제주도의 발전과 미래를위해서 낙후된 성산지역주민들 불쌍히여겨서 역사속에 길이 남을 공정한 기사를 쓸려고 노력했었다고? 어쭈! 그랬어! 제주의소리 대단하십니다! 눈물겹도록 짠하게해줘서 참으로 존경스럽습니다! 잠시나마 웃음으로 행복을 느끼게 해줘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꾸벅^^~
3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