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오페라 페스티벌 ‘임서영의 코로나19와 음악인’
제주오페라 페스티벌 ‘임서영의 코로나19와 음악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오페라인제주(이사장 강용덕)가 오는 18일 오후 7시 오페라인제주 스튜디오에서 오페라 페스티벌 ‘임서영의 코로나19와 음악인’을 개최한다. 

제주 청년 음악인들과 오페라 장르의 발전을 위한 오페라 페스티벌 행사다. 

오페라 페스티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행사로 진행되고, 오는 21일 오후 6시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공연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제주의 젊은 음악인을 초빙해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시대의 희망과 기성세대에 대한 바람을 담았다. 

진행은 오페라인제주 기획국장인 소프라노 임서영이 맡았다.

또 제주에서 활동하는 젊은 음악인 바리톤 고승보, 바리톤 좌창용, 테너 양신국, 소프라노 김수지, 소프라노 강설이 출연하고, 이지연과 신은비가 피아노를 연주한다. 

행사는 클랑파베가 주최하고, 오페라인제주 원스아트 한국바그너협회제주지부가 주관했다. 후원은 제주메세나협회, 제주도시환경디자인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