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결국 ‘언론사 주관’으로 돌파구 찾나?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결국 ‘언론사 주관’으로 돌파구 찾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도의회, 안심번호 획득 불발...선거법 가능한 언론사에 요청키로 잠정 합의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지난 12월11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관련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지난 12월11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관련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운명을 결정할 여론조사 실시 주체가 제주도와 도의회가 아닌 언론사 주관으로 실시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이상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과 홍명환 도의원은 4일 오후 2시 도의회에서 여론조사와 관련 실무회의를 갖고 안심번호를 제공받을 수 있는 수단이 없기 때문에 제주지역 언론사에 제2공항 여론조사 실시를 요청키로 잠정 합의했다.

앞서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지난 12월11일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방안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합의한 바 있다. 전체 도민 2000명에 대한 찬반 조사를 실시하고, 이와 별도로 성산읍 주민 500명에 대한 조사까지 1월11일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당초 전체 제주도민 여론조사는 2곳 조사기관에서 각각 1000명씩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별도 성산읍 주민 500여명을 대상으로한 여론조사도 실시키로 했다. 

하지만 여론조사를 위한 가장 중요한 '안심번호' 발급 문제에 발목이 잡혔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안심번호를 발급받으려고 계획했다. 하지만 선관위는 "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아니어서 안심번호를 제공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이어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통해 안심번호 발급을 추진하려 했지만 "개인정보 수집목적 범위를 벗어나는 것 같다"는 답변을 받았다.

결국 법적 검토가 충분하지 않은채 제2공항 건설 찬반 여론조사 실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도민갈등 해소를 위해 선택한 여론조사 방식이 아예 물거품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과 위기를 자초했다.   

제주 성산읍 온평리 마을을 중심으로 한 제2공항 예정부지 활주로 조감도. 

현행 선거법 상 안심번호를 발급 받으려면 언론사가 여론조사를 실시하거나 정당의 경우 가능하다. 

결국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언론사를 통해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듯 하다. 다만 언론사에 위탁하는 게 아니라 언론사가 주관하는 제2공항 여론조사의 모양새를 요청할 계획이다.

여론조사 위탁이나 직접 의뢰할 경우 제주도에서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 그럴 경우 당장 '선거법 위반' 논란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 언론사 위탁 조사일 경우에도 공정성 시비에 휘말릴 우려가 있다. 

당초 제주도와 도의회는 제2공항 여론조사 비용으로 약 8000만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이같은 비용 때문에 언론사 1곳에 맡기는 게 아니라 4~5개 언론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비용을 분담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진에서 이처럼 '늪'에 빠진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를 언론사 주관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잠정 합의하면서, 남은 절차는 원희룡 제주지사의 최종 결심과 국토교통부의 수용 여부도 관심 거리다. 

홍명환 의원은 "여론조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안심번호를 획득할 수 있는 수단이 없는 상황에서 유일한 방법이 언론사 주관 제2공항 여론조사"라며 "제주도 최대 현안인 만큼 공익적 차원에서 언론사에서도 수용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제주도에서 원희룡 지사가 최종 재가하면 도와 의회가 언론사 컨소시엄을 통해 제2공항 여론조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여론조사기관을 1월4일 선정하고, 1월11일 여론조사를 완료하기로 했다. 단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할 경우 1회에 한해 10일 이내 연장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일단 오는 11일까지 제2공항 여론조사를 완료하는 계획은 무산됐다. 과연 10일 연장시한인 21일까지 언론사 주관 제2공항 여론조사가 실시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8
여론조사 하고나면 2021-01-11 00:26:49
제주 인구 꽤 줄어들거야
투기꾼들 폭망해서 올라갈 놈들이 꽤 있지
더 이상 멍청하고 한심한 수준의 댓글들 안보게 될거야 ㅋㅋ
도민들 우습게 본 댓가를 치워야지 ㅎㅎ
118.***.***.234

여론조사 하고나면 2021-01-10 17:50:38
이제는 인정해라

더 이상 반대는 없다
124.***.***.129

2공항 투기꾼 찌질이들 ㅉㅉ 2021-01-08 10:28:04
글 쓴 쪼다들이 참 거시기 하네 ㅉㅉ
밥은 먹고 다니냐들 투기꾼들아~
공항이 니들 신이냐 교주냐?
제2공항 지름신이냐? ㅎ
투기한 땅 대충 본전 뽑고도 남았을텐데
적당히 손절매하고 올라가라.
도민들 이제 속지 않는다.
성산 2공항 찬성단체 대표 현직부동산업자!
제2공항 부동산투기공항인거 다 뽀롱 났어!~
223.***.***.21

목포사위 여기 출현! 2021-01-07 21:29:45
목포사위 14 188 여기 출현!

http://www.jejusori.net/news/articleView.html?idxno=324642&replyAll=Y&reply_sc_order_by=I#reply
175.***.***.101

억새왓 2021-01-07 20:20:13
울나라 어느 법에 여론조사하여 국책사업을 결정하는 법이 있는가요?. 도지사가 법에도 없는 절차를 받아들이며 후에 탈이 생길까봐 <참고용>이라고 분명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도지사에게 속은 줄도 모리고 여론조사 결과가 반대가 많이 나오면 신공항 취소 할수 있을듯 사기충천 하여 베너광고까지 넣으며 꽹가리 두들겨 대는 반대파들의 함성이 <짠>해 지기까지 하네요.

지금까지 신공항 진행과정에서 국토부나 제주도가 법을 어긴게 없었기 때문에 반대파들이 무고로 콩밥먹는게 무서워 소송전을 감히 벌리지 못하는 것이지요.

반대가 정당하고 제주도와 국토부에서 부정한 방법이나 절차가 있었다면 당장 검찰에 고발해 진위를 밝혀 보시지요.무서워 아무도 나서지 못하면서 일부 선동질 뒤에 숨어 방안퉁소만 너무 요란헌거 아녜요?.
1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