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제주 “방과후 수업 마구잡이 폐강 철회” 촉구
진보당 제주 “방과후 수업 마구잡이 폐강 철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6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 교육청이 방과후 수업 10인 미만 폐강을 일선 학교에 권장하면서 마구잡이 식 폐강이 이뤄지고 혼란을 불러오고 있다”며 “근거없는 방과후 수업 마구잡이 폐강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제주시 일부 학교들은 수강신청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20개가 넘는 과목 중 10개 이상을 폐강하고 있다”며 “이런 방과후 수업 죽이기는 도교육청이 의도하고 부추긴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강사들에게 절망을 안기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폐강을 권장하는 건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에 따라 방과후 수업이 중단되며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에 불안해하고, 결국 사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도당은 “교육청 정책에 맞서 방과후 강사들의 천막농성이 해를 넘겨 진행 중이다. 교육감은 직접 나서 방과후 강사들과의 교섭에 임하고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며 “또 정책 결정을 함에 있어 당사자인 학생과 학부모 의견도 적극 반영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