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JQ인증 제품 온라인 판매 지원, 매출 확대”
제주도 “JQ인증 제품 온라인 판매 지원, 매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지난해 제주우수제품 품질인증(JQ) 제품에 대한 비대면·온라인 판매 지원 정책이 업체 매출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JQ제품에 대한 온라인몰, 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온라인 판로 지원을 통해 총 1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여기에 지난해 9월 개장한 경기도 부천시의 대형마트 내 JQ프리미어숍 1개소의 매출액 2억3000만원까지 더하면 매출액은 총 21억3000만원이다. 지난해 매출액 9억7000만원과 비교하면 2.2배 높다. 

제주도는 JQ제품의 판로 지원을 위해 지난 2018년에 온라인 정관장몰(JQ인증관)을 시작으로, 지난해 e-jeju몰과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를 추가해 총 3개 몰로 입점을 확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시범 사업으로 티몬TVon, 카카오TV의 라이브커머스 판매도 지원해 1억3000만원의 매출 효과도 거뒀다.

제주도는 JQ제품에 대한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지원이 매출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 올해 확보한 총 6억2600만원의 예산으로 비대면·온라인 판매 지원 등 JQ제품의 마케팅, 판로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또한, JQ제품의 홍보 강화를 위해 TV·라디오 등의 방송 매체 외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JQ체험단 블로거 운영 등 다양한 방법으로 JQ제품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소비자의 JQ제품 만족도를 올리기 위한 JQ제품의 품질 관리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JQ제품을 인증 받은 기업에 1000만원 범위에서 지원하는 시설 환경 개선비가 실질적인 품질 향상으로 사용토록 하는 한편, JQ 제품 인증 심사 기준에 대한 문제점 등을 검토해 개선하는 등 JQ 품질 인증 제도의 신뢰도를 높일 방침이다.

JQ인증 제품의 품질 관리를 위한 81개 기업, 312개 JQ 인증 제품에 대한 전수 심사를 상·하반기로 나눠 실시한다. 심사 결과에 따라서는 업체 품질 관리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JQ제품의 저변 확대를 위해 인증을 희망하는 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컨설팅과 인증 교육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