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또 대설주의보 발효...중산간 도로 출근길 정체 극심
제주 또 대설주의보 발효...중산간 도로 출근길 정체 극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오전까지 눈 또는 비...빙판길 도로 주의 요구
12일 제주에 다시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중산간 도로에 많은 눈이 쌓였다. ⓒ제주의소리
12일 제주에 다시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중산간 도로에 많은 눈이 쌓였다. 1100도로 입구의 교통안내소 도로통제 현황판의 안내정보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중산간에는 밤새 다시 많은 눈이 내렸다.  ⓒ제주의소리

제주는 오전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중산간 이상에는 눈이 내려 쌓이겠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역은 이날 오전까지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후, 중국 중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오늘까지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으나, 평년보다 2~3도 낮아 춥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6~8도로 평년보다 3~4도 가량 낮겠다.

전날 오후 7시 40분을 기해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해안에는 5mm 내외의 비가 내리겠고, 중산간에는 1~5cm, 산지에는 3~8cm의 눈이 쌓이겠다.

특히 밤사이 많은 눈이 내린 중산간 이상에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12일 제주에 다시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중산간 도로에 많은 눈이 쌓였다. ⓒ제주의소리
12일 제주에 다시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중산간 도로에 많은 눈이 쌓여 눈 밭에 빠진 차량들이 속출했다.  ⓒ제주의소리

오전 8시30분 기준으로 1100도로는 전 구간 운행이 통제됐고, 5.16도로는 대형 차량은 월동장비를 착용해야 하고, 소형 차량은 운행이 불가하다. 제1산록도로도 소형은 통제 중이고 대형은 체인을 감아야 한다.

그외 비자림로 제2산록도로, 첨단로 등은 전 차량 체인 착용이 요구되고, 번영로, 평화로, 한창로, 남조로, 명림로 등도 소형 차량의 체인 착용이 필요하다.

그러나 한파가 물러갔다고 판단한 아침 출근길 차량들이 주요 중산간 도로를 운행하다가 빙판길에 미끄러지거나 거북이 운행이 꼬리를 물면서 곳곳 도로들이 극심한 정체 현상을 보였다.  

오전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짧은 곳이 있겠고, 중산간 이상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차량 운행 시 감속 운행 등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해상에는 오늘까지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초속 9~14m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3.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제주의소리
12일 아침 제주 평화로 전경. 밤새 내린 눈이 다시 얼어붙으면서 제주시에서 서귀포시 방면의 차선을 운행 중인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이 이어지면서 극심한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12일 아침 제주 애조로 전경.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어 아침 출근길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으로 길게 꼬리를 물고 있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