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높아진 제주시 일반고 커트라인...불합격자도 증가
다시 높아진 제주시 일반고 커트라인...불합격자도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시도 진학 학생 감소-특성화고 지원 낮아져"

제주시 일반고등학교의 지원 커트라인이 높아지고, 불합격자도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21학년도 평준화 일반고등학교 합격자와 학교 배정 결과를 13일 오전 10시 도교육청 및 도내 각 중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2021학년도 평준화 일반고 선발 인원은 총 2634명으로 정원 내 2581명(남학생 1289명, 여학생 1292명), 정원 외 53명(국가유공자 자녀 16명, 특례입학 대상자 1명, 특수교육대상자 36명) 등이다.

합격선은 개인석차백분율 61.207%다. 이는 연합고사를 폐지하고 내신 전형을 처음으로 시행한 2019학년도 고입에서의 63.927%와 지난해 68.197%에 비해 높아진 결과다.

불합격자도 34명으로 2019학년도 고입에서의 16명, 지난해 2명에 비해 증가했다.

도교육청은 이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타 시도 고등학교로 진학한 학생이 감소했고, 제주시 동지역 평준화 일반고 합격권 학생이 특성화고로 진학한 비율이 두드러지게 낮아진 것이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다수의 비평준화 일반고 지원자가 정원을 초과해 고교 진학에 있어서 지역의 고등학교로 진학하는 학생들과 제주시 동지역에서 비평준화 일반고로 진학하는 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무작위 전산추첨으로 이뤄진 학교 배정 결과 제1지망 학교에 배정된 비율이 72.85%, 제2지망은 17.96%, 제3지망 3.76%이고 제4지망 1.94%, 제5지망(6지망) 3.50%로 나타났다. 

강영철 학교교육과장은 "고교체제개편의 노력으로 읍면고가 고르게 성장하고 이는 올해 좋은 대입 성과로 나타났다. 이것이 영향을 미쳐 제주시 동지역 중학교 3학년 상위권 학생들이 읍면지역 학교를 선택하는 흐름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합격 및 학교 배정 통지서는 출신 중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교부하며, 합격자 예비소집은 코로나19로 인해 고등학교별로 정해진 날짜와 시간에 각 고등학교가 정한 방법으로 실시된다.

입학등록 사항과 절차 및 추후 일정 등이 안내된다. 합격자는 등록기간에 등록하지 않으면 합격이 취소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평준화지역확대 2021-01-14 11:27:34
일반계 고등학교 평준화 지역을 확대해야 합니다. 제주시 전지역, 서귀포시 전지역으로. 제주도 교육의 백년지대계는 여기에 달려있습니다. 당장의 성과에 급급하지 말고 평준화 지역을 확대하십시오.
223.***.***.224

?? 2021-01-14 00:04:08
"제주시 동지역 중학교 3학년 상위권 학생들이 읍면지역 학교를 선택하는 흐름이 만들어졌다"
나만 이해못하는 것인가요? 근거자료를 제시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만~~
180.***.***.136

dummy 2021-01-13 19:32:04
우리 막내 아들 이번에 오현고에 합격했습니다. 축하해주시면 감솨~~하겠습니당~~
11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