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나선다
서귀포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오는 2030년을 목표로 도시계획 전반적 재검토를 수행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도시관리계획은 용도지역, 용도지구, 용도구역, 기반시설계획, 지구단위계획 등을 포함하는 법정계획으로 주민 삶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 도시계획 재정비 추진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 공고에 따라 서귀포시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고, 기존 도시관리계획의 전반적 재검토를 통한 장기적 도시발전 방향을 마련키 위함이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번 용역은 국토종합계획뿐만 아니라 도가 추진하는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기에 맞춰 도시관리계획 변경 수요에 대응하고 선제적 도시 정비가 이뤄질 전망이다. 사업비는 전략환경영향평가용역, 재해영향평가용역 등을 포함해 총 10억 원이 투입된다.

서귀포시는 창의성과 전문성을 높이 평가할 수 있는 협상 계약을 통해 상반기 용역사를 선정하고 자료수집 등 기초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재정비안을 작성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각종 행정 절차를 거쳐 2023년 12월까지 마무리 할 방침이다. 

내용은 기존 결정된 도시관리계획의 주요 문제점과 개선방향 제시, 변화된 도시여건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 등 도시재생사업 연계 지구단위계획 수립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7월 일몰된 도시계획도로는 시민 주도로 편입토지 동의를 구하고, 신청 시 이번 계획에 검토 반영될 수도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2030 서귀포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주민 의견을 중점적으로 수렴해 시민과 함께하는 도시계획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당장 이렇게 하시오(개인택시) 2021-01-23 12:43:24
2공항 고시와 더불어 서귀포 시가지와 동쪽으로 통하는 도로개설이 우선적으로 만들어져야 하고 차후 개설되는 도로는 조건없이 왕복 12차선 이상으로 만들며 보목에서 지귀도 문섬 섶섬 새섬과 범섬 강정해군기지를 연결하는 대교를 만들어 관광객에게 어필하는 새로운 관광지를 개발하여 진정으로 세계에서 으뜸가는 관광지를 만들어 후손대대로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우리가 그 발판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몇몇 어리석은 십장생들은 환경타령이나 하면서 노력도 하지 않고 감이 떨어지기만 기다리는데 어디 그따위로 살아보거라 발전이 있는지 이 개나리십장생 반대파 세균들아!!!
1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