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후조리원 집단감염 ‘차단’ 종사자 전수조사
제주 산후조리원 집단감염 ‘차단’ 종사자 전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산모와 신생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산후조리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제주도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집단시설 근무자인 도내 8개 산후조리원 종사자 총 108명을 대상으로 관할 지역 보건소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도내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시설, 장애인시설, 교도소에 이어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 방역 조치다.

특히 산후조리원에는 면역력 낮아 감염 위험이 높다. 실제 다른 지역에서는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나 직원들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신생아를 포함한 집단 감염으로 이어진 바 있다.

24일 오전 11시 기준 도내 산후조리원 종사자는 108명이다. 산모 111명은 입소 전 이미 보건소 등을 통해 PCR 검사를 받아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상태다.

산후조리원 입소계획이 있는 산모나 가족들도 가까운 관할 보건소나 종합병원 내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 2021-01-24 15:40:17
미리 받아도 상관없다고하면 받고 조리원 갈 수 있는데 왜 5일만 하는지 알 수 없네요?? 29일 이후에 오는 산모님들과 종사자선생님들은 코로나 안걸리나요??
11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