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불 끄고 몰래 영업 어림없다…고발․벌금 ‘엄벌’
간판 불 끄고 몰래 영업 어림없다…고발․벌금 ‘엄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행정시·자치경찰, 홀덤펍 등 불법 도박행위 특별점검

제주도가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술을 마시며 카드게임을 하는 홀덤펍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강화한다서 25일 밝혔다.

홀덤펍은 클럽,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마찬가지로 전국적으로 집합금지가 적용되고 있는 시설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조치에 따라 오는 31일까지 영업이 금지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참가자를 모집해 영업장 문을 잠근 상태로 불법 도박을 하는 등의 사항이 도내에서도 적발됨에 따라 불시 점검을 강화해 유사 사례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방편이다.

제주에서는 홀덤펍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아직까지는 없는 상태지만, 밀폐된 환경에서 사람 간 밀집·밀접 접촉이 많고 음식물 섭취 등으로 인해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만큼 감염병 취약도가 높아 선제적 방역 관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자치경찰단과 제주코로나방역추진단 현장점검팀, 제주시·서귀포시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 불법행위에 대한 첩보 수집 및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특별점검반은 2개반 총 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집합금지 명령 위반 영업시간 준수 여부 출입자명부 관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 비치 여부 사업주·종사자·이용자 마스크 미착용 행위 식품위생법 위반사항(미신고 영업행위, 영업자 준수사항)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단속하게 된다.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 밴드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통한 홍보, 일반음식점에서의 도박 개장 및 행위 등 불법 영업이 이뤄지는 업소에 대한 중점 점검도 병행된다.

제주지역에서 파악된 홀덤업 관련 업소는 총 13곳으로, 일반음식점 형태로 운영되는 12개소(제주시 10, 서귀포시 2)와 자유업 형태로 운영되는 1개소(제주시)가 있다.

제주도는 앞서 일반음식점에 대한 방역관리는 보건건강위생과 등의 부서가 담당하고 있으나, 자유업 형태의 경우에는 방역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카지노정책과를 담당 부서로 추가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불법영업 등 적발 시에는 감염병 예방관리에 관한 법률49(감염병의 예방조치)와 제80조 등에 따라 고발 조치가 이뤄지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총 3차례에 걸쳐 홀덤펍 운영 업소에서 진행된 전국 단위 포커게임을 긴급 해산 조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제주댁 2021-01-26 10:44:35
성산 해안도로쪽 커피숍가니... 테이블 간격유지랑 마랑... 따닥따닥 붙어서 차마시고 뭐 들어갈때는 열체크도 안합디다... 매장에 명부는 적든말든 알아서 하라는 식이고( 그것도 유명한 커피숍들이).. 이래서야 어디 제주도를 믿을수있겠습니까. 육지서 관광오는건 좋은데 관광오시는분들 관리를 좀 잘하든지...
14.***.***.124

게임장 2021-01-25 21:30:47
서구포게임장들 가봅써.미스크도 안허고 인간들 잔뜩모영들 이수다.
단속은 제대로 하는지 .봐주는 건지.
106.***.***.188

제주공항 2021-01-25 12:40:36
파파라치 포상금 건당 100만원 걸어 놓으면 퀵배달 하면서 밤에 돌아 다니는 애들이 부업으로 다 잡아 줄껀데!!
211.***.***.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