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열-진동-사고 등 성산일출봉 실시간 모니터링
균열-진동-사고 등 성산일출봉 실시간 모니터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일출봉
성산일출봉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성산일출봉의 변화 양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세계유산본부는 이번 사업을 위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비를 지원을 받아 총 4억35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성산일출봉 등·하산로 사면, 탐방로 데크, 정상부와 해안가에 균열, 진동, 경사 등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계측기를 설치해 연속적이고 정량적인 데이터 획득이 가능해졌다.

또한 항공 라이다 측량과 드론을 통한 3D 모델링 데이터도 획득했고, 수마포 해안을 따라 분포하는 18개의 진지갱도와 해빈 퇴적물의 분포 범위를 측량하여 향후 성산일출봉의 변화 양상을 분석할 수 있는 토대도 마련했다.

세계유산본부는 지난 2018년에 거문오름용암동굴계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했고, 올해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한라산에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대하여 세계유산의 지위에 걸맞은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김대근 세계유산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성산일출봉에 가해지는 위험 요소들에 대한 신속하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다”면서 “올해 말까지 제주도의 상징인 한라산에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여 세계자연유산의 모니터링 관리 시스템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제시작 2021-01-27 19:21:07
음 시작인가요~이런다음 성산쪽에 공항 들어가면 더 힐꺼같은데
자연 그대로 안두면 제주는 볼거없다고 보는데
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