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 코로나19 영세자영업 손실보상 의견청취
국민의힘 제주, 코로나19 영세자영업 손실보상 의견청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8일 오전 제주시 식당들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영업손실 실태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5일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과 100조 원 예산 재편’을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김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 당 비대위 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힌 바 있다.

장성철 제주도당위원장과 오영희 원내대표, 봉종근 사무처장 등 도당 관계자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주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손실보상 추진 관련 영세자영업 현장 확인에 나섰다.

도당에 따르면 식당 관계자는 “최근 5인 이상 집합금지와 오후 9시 영업시간 종료 등 조치로 월 2~300만 원씩 손실이 난다. 5인 이상 집합금지로 단체 손님이 사라져 타격이 크다”고 밝혔다.

장성철 도당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에게는 일종의 자연재난이다. 자연재난 손실을 국가가 보상하듯이 코로나19 손실도 국가가 보상하는 것이 타당하다. 중앙당 지도부에 의견을 종합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ㅇㅇ 2021-01-28 14:39:10
차별적으로 지급해야죠.
잘 골라보세요. 누구 얼마 줘야 될지??
11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