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코로나 우울' 대안으로 주목받다
제주올레, '코로나 우울' 대안으로 주목받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제주올레 길 완주자 전년 대비 71% 증가, 설문조사 긍정 여론 높아
지난해 제주올레 완주자 수가 2019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올레 여행자들 모습. 제공=(사)제주올레
지난해 제주올레 완주자 수가 2019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올레 여행자들 모습. 제공=(사)제주올레

코로나19 감염병이 전 세계를 뒤덮었던 2020년, 제주올레 길을 찾는 발길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올레 길 탐방객들은 '정신적인 치유를 얻었다'고 입을 모았다. 

28일 사단법인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제주올레 길 26개 코스, 425km를 완주한 인원은 모두 2778명이다. 이는 2019년 1624명 보다 71% 늘어난 수치다. 특히, 2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세대들은 268명에서 539명으로 101% 뛰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2030' 완주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복수 응답)를 진행했다. 353명 가운데 155명이 응답했으며, 15일부터 18일까지 모바일 설문 방식을 사용했다.

‘제주올레를 완주하게 된 으뜸 동기’에 대해 64.3%가 ‘도전 후 성취감을 얻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제주여행의 즐거움(55.7%), 자아성찰과 사색(49.6%)이 뒤를 이었다. 새로운 시작(40.9%)과 휴식과 건강 회복(38.3%)이라고도 응답했다.

‘제주올레를 걸으면서 좋았던 점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청년 완주자들 90.4%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었다’고 응답했다. ‘몰랐던 제주를 구석구석 알게 되었다’는 답변도 73.9%로 높았다. 

지난해 제주올레 완주자 수가 2019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올레 여행자들 모습. 제공=(사)제주올레
지난해 제주올레 완주자 수가 2019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주올레 여행자들 모습. 제공=(사)제주올레

‘완주 이후 스스로 달라진 점을 꼽으라’고 한 질문에서는 72%가 ‘정신적인 힐링과 치유를 얻었다’고 꼽았다. 10명 중 9명(92.2%)은 ‘반드시 제주올레 여행을 다시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완주 이후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67%가 ‘제주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 깊어졌다’고 답했다. 

설문조사를 기획하고 진행한 (사)제주올레 김희경 리서치 전문위원은 “청년들은 코로나 시대 이전에는 답답한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해외여행을 택했다. 그러나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줄 하늘길이 막힌 상황에 그들은 대안으로 청정 제주 자연을 마주할 수 있는 도보여행 길 제주올레로 발길을 돌렸다. 도보여행이야말로 코로나 우울증을 극복하고 제주와 친해지기 위한 완벽한 방법임을 청년 완주자들이 새삼 확인시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01-28 18:24:28
올레길 완주한 대상만을 가지고 올레길을 대표적 대안으로
제시하는 것은 옮지 않음
코로나19로 인해 자연경관을 중심으로 비대면 여행이 다른
여행에 비해 선호도가 높아졌음
국민들 60%가 산, 강, 바다, 호수를 찾는다고 함
제주의 오름, 한라산, 사려니숲길 등 숲길, 해변에
다른 관광지보다 여행객이 상대적으로 늘었음
전체적으로 다뤄야 함에도 올레길만 돋보이게 발표하는건
저의에 대해 의문을 품게 만드는 것임
올레길도 좋은 여행상품이나
균형을 갖추고 보도자료를 만들고 기사를 싸줘야 한다고 봄
제주관광공사에서 이런 전반적인 통계를 작성하고
발표도 하고 했으면 좋은데
뭘하는지 모르겠음
포장하는 기술들이 늘어가고 있는데 새로운 사장은 그걸 알까?
2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