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관악제 신임 조직위원장 이상철 씨 선임
제주국제관악제 신임 조직위원장 이상철 씨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철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장.

제주국제관악제 신임 조직위원장에 이상철 관악제 집행위원장이 선임됐다.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조직위)는 지난 26일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임원 선임과 함께 2020년 사업결산,  2021년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심의 통과시켰다. 

이상철 집행위원장(전 조직위 부위원장)이 신임 조직위원장으로 선임됐고 양승보 조직위 조직위원, 이동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 상임지휘자가 부위원장에 올랐다.

현을생 직전 조직위원장과 이유근 수석부위원장에게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공로패가 수여됐다. 현을생 전 위원장은 "제주국제관악제와 인연을 맺은 지가 20여년이 넘었고 공직생활을 마친 후 4년간은 조직위원장으로 봉사하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관악제의 발전을 위해 계속 힘을 보태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예술감독은 캐나다 출신의 트럼펫 연주가인 옌스 린더만(Jens Lindemann)을 위촉했다. 옌스 린더만은 캐나다 국가훈장을 받은 최초의 금관악기 연주자이며 현재 UCLA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상철 신임 위원장은 “제주국제관악제는 국내 초·중·고교 음악교과서에도 소개되고 있기에 제주의 문화명품으로써 도민의 사랑을 듬뿍 받는 제주국제관악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옌스 린더만 예술감독. 제공=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