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었다 친구야” 제주 155개교 4만1570명 등교
“보고 싶었다 친구야” 제주 155개교 4만1570명 등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교육 정상화 스타트...초등 900명 이상, 중등 700명 이상은 3분의 2 등교
광양초등학교가 2일 오전 입학식을 갖고 있다.
광양초등학교가 2일 오전 입학식을 갖고 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제주공교육이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2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초중고 191개교 중 155개교(초등 98, 중 19, 고 30, 특수학교 3개교) 학생 4만1570명이 전체 등교를 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내 초중고 전체 학생수는 7만9142명(초 4만833명, 중 1만9852명, 고 1만8457명)이다.

이 중 900명이 넘는 초등학교인 남광초(1179명), 노형초(1018명), 도련초(1175명), 동광초(1099명), 백록초(955명), 삼양초(998명), 신제주초(1106명), 아라초(1858명), 외도초(1542명), 이도초(1184명), 인화초(1189명), 한라초(1910명), 동홍초(1196명), 새서귀초(937명), 서귀북초(980명) 등 15개 초등학교는 3분의 2명 출석하게 된다. 

광양초등학교가 2일 오전 입학식을 갖고 있다.
광양초등학교가 2일 오전 입학식을 갖고 있다.

 

학생수가 700명이 넘는 노형중(1221명), 아라중(817명), 오름중(716명), 동여중(723명), 제주서중(1166명), 제주일중(919명), 중앙중(1060명), 탐라중(872명), 한라중(1204명) 등 9개 중학교 역시 3분의 2만 출석했다.

고등학교 역시 사대부고(796명), 제주일고(1223명), 중앙여고(1156명), 오현고(1112명), 대기고(1035명), 신성여고(999명), 제주여고(1007명), 남녕고(1221명), 제주중앙고(767명), 제주고(761명) 등 10개 학교는 3분의 2 출석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금의 등교는 오랜 시간 코로나19와 분투하며 얻은 값진 결실”이라며 “등교의 기쁨이 지속가능하게 이어지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연대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4월에 온라인 개학을 했지만, 올해는 3월 2일에 정상적으로 새 학년을 맞는다”며 “입학하는 학생들과 부모님들께 깊은 축하를 드린다. 새로운 학년에서 생활하는 학생들과 부모님들께 따뜻한 격려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비나이다 비나이다 2021-03-03 08:38:33
제발 혹교에 코로나는 퍼지지 말아야 헐껀디.
학부모님들 할망.하르방.삼춘.아지망덜 마씀오몽허영 댕길때 마스크꼭허곡 헙써 아이덜 무슨 죄꽈 공부도 허곡 운동장에서 뛰어놀기도 허사될껀디. 코로나인지 코리아인지로 몬딱 집구석에 박아졍 있게 허곡. 옛말에 돌아댕기는 강생이 꽝물어온덴 해수다.게난 너미 싸돌아댕기민 코로나 옮겨올수 이시난 오몽덜 덜해멍 살아갑써 예..혹생덜 공부덜 허곡 친구덜 만낭 소리도 지르게 허도록 헙쭈마씀..
106.***.***.248

교육감님 2021-03-02 21:04:41
오늘의 등교의 기쁨 이딴말 하면서 자화자찬하고 있을때가 아닙니다. 아랫글 누가 우리 아들 좀 어떻게 해주세요 그 말 진짜 1천만번 동감합니다. 900인 이상 학교라는 이유로 등교하지 못하고 하루종일 패드에 티비 무한반복 시청하면서 점심때는 혼자 라면 끓여먹거나 냉동밥 데워먹으며 산지 1년이 넘어가는 초등생 딸을 가진 부모입니다.
2/3 등교가 대체 무슨 의미가 있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교실을 분산해서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등교 안한 학년 교실은 그냥 비워놓고 있으면서 출석을 못하게 하다니요. 차라리 도시락을 교실에서 먹게 하던지 뭔가 학교가 그래도 어느정도 아이들을 케어해주면서 가야지 이렇게 손놓고 계신가요??
1시간도 안되서 끝나버리는 온라인수업 것도 동영상 하나 틀어놓으면 끝날것을 ㅜㅠ
39.***.***.117

누가 우리 아이 좀ᆢ 2021-03-02 14:06:37
밤새 게임하다 낮에 자고 오후 6시쯤 일어나 밥 먹고 다시 게임하다 엄마아빠가 일어나는 새벽 6시즘에 잠자러가는 생활을 4개월 넘어 하고있는 고2아들을 지켜보는 부모마음 좀 헤아리시어 제발 누가 우리 아들 좀 학교가게 해주세요ᆢ
전체 등교라 기쁨도 잠시 오늘 개학인데 여전히 아드님은 오후 2시인 지금도 주무시고 계십니다ᆢ
도대체 온라인 수업이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물어보면 출석했다하고 할거 다 하는데 침대에서 버젖이 코골며 자는데도 수업이 가능하다는것도 미스테리입니다ᆢ
이 정도면 공교육은 확실히 아이들을 버렸습니다
그렇죠? 교육감님?
감사 및 실태조사라도 해주세요
온라인수업이라는 명목하에 얼마나 학교가 아이들을 방치하고 있는지ᆢ
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