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우려에 제주 도민체전 10월로 연기
코로나 확산 우려에 제주 도민체전 10월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예정된 제55회 제주도민체육대회가 10월로 연기됐다. 

제주도체육회는 당초 4월16~18일 예정된 도민체전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월29일로 연기해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 확산 우려가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공공체육시설 사용 중지로 선수단 훈련 부족, 도민체전 개최 준비 부족 등으로 정상적인 개최가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도체육회는 코로나 확산 추이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도민체전 세부 계획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도체육회 관계자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백신접종에 따른 집단면역 체계형성 등을 모니터링해 유관기관과 협력하면서 도민체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