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학대 의혹 제주 모 어린이집 “진심으로 사죄”
아동 학대 의혹 제주 모 어린이집 “진심으로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원장 손녀들도 학대 피해ᆢ같은 어린이집 교사인 원장 딸의 자녀도 학대

[기사보강=오후 1시20분] 제주 모 어린이집 교사 2명이 원아 10여명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해당 어린이집 원장이 “머리 숙여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원아 10여명에 대한 아동학대 피해자 중에는 원장의 친손녀ㆍ외손녀도 포함됐다. 원장의 딸도 같은 어린이집 교사로 근무 중이었는데 그의 딸도 피해 아동 중 한명이었으나 동료 교사의 학대를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원장은 6일 ‘사과문’ 발표를 통해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학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한다. 관리자로서 역할을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과 제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한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A원장은 “(피해 아동 중) 저의 손녀들에 대해서도 학대가 일어난 상황에 대해 알 수 없었다”며 A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는 자신의 손녀들도 아동학대 피해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A원장은 “매달 소속 교사들을 상대로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진행했고, 관련 체크리스트도 진행해 왔다. 심리치료 등을 통해 교사들의 보육 의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그럼에도 이런 상황이 발생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학대 의혹을 받고 있는 교사는 수업에서 배제했고, 피해 아동 부모들에게 연락해 계속 사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원장은 “어린이집 운영을 중단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지만, 쉽지 않은 실정이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단 한명의 아이라도 피해 없이 제대로 된 보육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충격적인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선 5일 제주경찰청은 아동학대 혐의로 모 어린이집 교사 2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대 의혹은 아이의 귀가 빨갛게 부어오른 모습을 확인한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불거졌으며,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피해 아동 중 한명의 부모 B씨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가해 교사들은 채용된지 1년 안팎으로 2~3세반을 맡고 있는 이들 교사 2명이 지난해 11월부터 다른 아이들까지 학대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B씨는 또 "피해 아동 중에는 어린이집 원장의 손녀들도 포함됐고, 심지어 외손녀의 엄마이자 원장 딸도 해당 어린이집의 교사로 근무중이었으나 피해 사실을 몰랐다. 가해 교사들이 다른 피해 아동들도 그렇지만 더군다나 원장의 손녀들이자 동료 교사의 자녀라는 것을 알고도 학대했다니 도대체 무슨 일인가"라며 분통을 떠트렸다. 

사과문

저희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학대에 대해 큰 충격을 드려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어린이집에서 안 좋은 상황이 발생된 점에 대해 관리자로 역할을 못한 점은 몇 번이고 죄송한 마음과 저의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합니다. 

저희 손주들에게 학대가 일어난 상황에 대해서도 알 수 없었습니다. 

어린이집에서는 한 달에 한 번씩 선생님들에게 아동학대 교육을 해왔고 아동학대 체크리스트도 해왔습니다. 또한 애니어그램을 통한 선생님의 성향, 심리 치료 등을 통해서도 선생님의 보육 의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런 상황이 발생된 점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 상황이 발견되었을 당시 바로 선생님을 배제하였고 피해 입은 아동들의 부모님에게 연락을 드려 사과를 드리고 재차 사죄드리고 있습니다. 

본 어린이집은 당장이라도 어린이집을 그만 두는게 맞는다고 판단했지만 그럴 수도 없는 실정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한 명에 아이라도 피해 없이 제대로 된 보육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런 충격적인 상황이 일어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똑같이 2021-03-10 07:36:27
남에게 피해를 준 사람은 언젠가 반드시 그 죄값이 자신에게 돌아온다. 가해자들은 언젠가 똑같이 당한다. 반드시 그래야 한다.
119.***.***.72

역겨워 2021-03-07 22:10:10
아 정말 화가난다. 원장은 물타기 하는건가? 조금이라도 역 안먹으려고 수 쓰나...어찌됐건 책임을 질때는 가장 윗사람이 책임을 지고 용서를 구하는건데 그냥 저 태도가 너무나도 싫다...책임이라고 하는건 사죄하고 문 닫으라는거야...그냥 조용히 자숙하면서 피해 부모님과 아이들 정신건강에 도움이 되는 일을해!!! 저래놓고 어린이집은 아이들 모으려고 광고하고 계속 운영하겠지??? 학대했던 선생 같지도 않은 ㄴ들은 말할 것도 없고 진짜 법이 물러터져서 조용이 묻히지 않았으면 좋겠네...정인이 사건이 그렇게 이슈가 됐는데도 불구하고 저런 혐의가 나오는데 심각성을 모르나? 아이들을 보육할 자세가 틀려먹었는데...정말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져 본때를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으면...
182.***.***.6

도민 2021-03-07 11:46:50
해당어린이집 밝혀주세요
밝히셔야 2차 똑같은일이 발생하지않습니다
밝히지 않으시면 또다시 또다른곳에서 똑같이 -
아무도 나를 모를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들게만들껍니다
다른곳에서 또다시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제발 어린이집 어딘지 밝혀주세요
14.***.***.125

제주도민2 2021-03-07 11:27:21
아침에 실명까지 거론했던기사 내려간거네요??!!
생각해보니 경찰까지 의심하니 저런소리가 나왔다고 생각이 들어서 다시 들어와봤음.
명백히 CCTV증거자료까지 있으니ㅡ저런사과문이 있는거겠죠!!! 잘되었다고 기분좋아하는사람들이 이 댓글에 유난을 떠는듯 싶습니다.
175.***.***.103

제주도민 2021-03-06 19:27:57
진심으로 사죄하는지?! 아닌지?!는 지켜보면 알터인데 이런댓글 쓰는사람들도 참으로ㅠㅠㅠㅠ
사과문에서 거짓으로 말을 만들거나 그러지는 않을 듯!!
그랬구나--라고 믿고 듣는 자세 먼저 배우는게 어떨지--
저는 전혀 상관없는 제주도민일뿐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다름을 보여줍시다.
12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