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경솔한 발언 죄송...일할 기회 달라" 선처 호소
송재호 "경솔한 발언 죄송...일할 기회 달라" 선처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송재호 의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송재호 의원에 대해 검찰이 당선무효형인 징역 6개월을 구형한 가운데 송 의원은 제주도와 도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선처해 달라고 호소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7일 오후 3시 지법 201호 법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송재호 의원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은 2020년 4월7일 오일시장 유세 발언과 선거방송토론회에서 '무보수' 발언 모두 허위사실 유포라며 징역 6월을 구형했다.

대학 교수 출신의 송재호 의원은 이날 최후 진술에서 "저에 대한 기소와 재판으로 인해 가족과 지인, 제자들은 물론 제주도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송 의원은 "저는 제주 토박이로 교수로서 본업인 학생을 가르치면서 제주4.3을 전국민에게 상기시키는 일을 해 왔다. 4.3평화공원 기본계획을 총괄했고, 70주년 정책방향 연구책임자이기도 했다"며 "4.3 영령과 희생자를 위해 제주인으로서 인간적인 도리를 해왔다"고 자부했다.

송 의원은 "검찰의 공소사실은 4.3사건 해결을 위한 애정과 노력을 도민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나타나게 됐다"며 "제 발언이 거칠고, 경솔했고,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저의 부주의한 발언이 도민과 4.3유족에게 누를 끼쳐서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다행스럽게도 올해 2월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돼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배보상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제 시름도 사실 많이 덜어졌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특별법이 개정됐지만 실질적인 배보상까지 넘어야 할 산이 아직도 많다"며 "제가 제주도와 도민, 4.3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선처해 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멍멍멍 2021-04-14 06:21:54
제주도 출신이란게 창피하다
39.***.***.78

ㅋㅋㅋ 2021-04-10 00:47:14
허위사실 공표 여부가 문제 아닌가?
왜 여기서 4.3이 나와야 하나?
(그간 4.3관련 노력은 송재호 혼자 다했나?)
유체이탈 화법인가?
문재인 닮았나?
61.***.***.70

지나다 2021-04-09 10:46:18
술처먹엉운전해신디 음주운전아니다.
나 야구로 보답하겠다.
211.***.***.35

대중에겐 당장 진실보다 눈낲이 쇼가 더 먹힌다 2021-04-08 20:58:54
1950년대 세계4위였던 베네주엘라가 좌파성햐의 정권이 장악하면서 국민에게 선심성 금전제공과 지표를 선동했던 사회주의적 정치사고,, 무노동의 댓가로 생할지원금을 지급받은 국민은 공짜와 타협하면서 무기력으로 생산성저하를 가져와 현재의 베네주엘라를 만든 정치사상을 포플리즘사상이라고 함.
현정권과 정부도 공공기관과 국회에 시민사회단체 출신들이 대거 진출되어 있다. 송의원도 그들과 야합되어 있다고 들었다. 국가균형발전위원이 반대단체 수장이라고 본인 스스로 방송하였다. 권력추종자과 단체가 야합하면 정의가 없다고 본다. 도민들만 갈등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선동가들이 판치는 세상이 아쉽다. 타지방은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데 정치인들이 안전은 뒷전으로 하고 부화뇌동으로 ~~정치는 요술집단인가요 ~~
119.***.***.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