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사고 심정지 중태 여학생 “수혈할 피 없어요” 안타까운 사연
제주대 사고 심정지 중태 여학생 “수혈할 피 없어요” 안타까운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정지서 회복한 김모씨 AB형 혈액 부족...아버지 "헌혈 도와달라" 호소
ⓒ제주의소리
6일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 피해 제주대 학생 김 모(21, 여) 씨가 수혈이 필요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제주의소리

6일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와 관련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에 의해 극적으로 심박동을 되찾은 제주대 학생 김 모(21, 여) 씨가 수혈이 필요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피해 학생은 당시 사고로 인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된 뒤 심폐소생술 끝에 가까스로 심박동을 되찾았지만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8시부터 낮 12시까지 약 4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은 피해 학생이 현재 출혈이 지속되고 있어 AB형 혈액 공급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정 헌혈은 가까운 혈액원을 방문한 뒤 ‘제주대학교 사거리 교통사고 한라병원 외상중환자 김 모 학생’ 앞으로 지정헌혈을 하러 왔다고 말하면 가능하다. 피해 학생의 혈액형은 AB형이며 RH+다.

의료진은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라고 밝혔으며, 피해 학생 가족 역시 긴급 수술로 피가 많이 모자란 상황이라며 긴급 헌혈을 여러 경로로 호소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제주대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지정 헌혈을 위해 가까운 혈액원에 방문했다는 글이 실시간으로 공유되며 피해 학생을 돕기 위한 손길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제주대 총학생회 역시 지정헌혈 방법과 함께 헌혈증을 모으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도움을 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대 총학생회가 모으고 있는 헌혈증은 제주대 학생회관 3층 총학생회실로 가져다 주면 된다. 1차 수합 기간은 오는 13일까지며, 헌혈증 필요 상황에 따라 단축될 수 있다. 기증 가능 시간은 평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7시, 주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다. 

6일 제주대학교 사거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 모습. ⓒ제주의소리
6일 제주대학교 사거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이정아 2021-04-09 11:18:00
연락처 주세요. 저의 남편 AB형이에요
211.***.***.111

궁금해서요 2021-04-09 09:20:12
혹시.. 제가 a형인데 헌혈하면 도움이 될까요?.. ab만 헌혈하면 도움이 되는건가용... 도움드리고싶은데 잘몰라서 글남깁니다..
112.***.***.165

제주엄마 2021-04-08 17:40:27
딸아 ! 얼른 깨어나거라
같은 나이의 딸을 키우는 엄마로써 간절히 기도하고 기도할게요
58.***.***.178

00 2021-04-08 17:35:33
이런 뉴스가 널리 퍼져야하는데ㅠㅠ 혈액형이 달라 도움이 되지 못하지만 다른 분들의 따뜻한 도움이 있으면 좋겠네요!
210.***.***.169

얼른 2021-04-08 16:48:04
얼른 일어나서 씩씩하게 다시 학교다닐 수 있길..
같은 학교 학생으로서 기도해요
49.***.***.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