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 쓰레기, 담배꽁초 > 플라스틱 > 밧줄 순
제주 바다 쓰레기, 담배꽁초 > 플라스틱 > 밧줄 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올해 상반기 제주줍깅 캠페인 활동 결과

제주 바닷가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쓰레기는 ‘담배꽁초’로 나타났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5월29일부터 6월26일까지 올해 상반기 ‘제주줍깅’ 캠페인 활동 결과를 2일 발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제주시 내도동 알작지와 김녕해수욕장, 곽지 한담해변 등에서 총 3차례에 걸쳐 무려 332kg에 달하는 쓰레기를 수거했다. 

총 3864개의 쓰레기를 수거한 환경운동연합은 국제연안정화의 날 행사 조사카드를 준용해 해안쓰레기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쓰레기의 약 34%인 1324개가 담배꽁초였다. 이어 플라스틱 파편류 약 19%(745개), 밧줄 등 끈류 약 11%(415개) 등 순으로 나타났다. 

환경운동연합은 “길가와 하수구 등에 버려진 담배꽁초가 빗물 등에 떠밀려 해안에 유인된 것으로 추정된다. 90% 이상 플라스틱 재질인 담배꽁초가 바다에 유입될 경우 미세플라스틱이 돼 해양생태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담배꽁초 무단투기에 대한 경각심과 함께 인식개선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플라스틱 파편의 경우 원래 어떤 제품이었는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파손돼 있었다.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가 미세 플라스틱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심각한 미세 플라스틱 문제를 이번 조사에서 거듭 확인할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환경운동연합은 “밧줄이나 노끈, 낚싯줄 등은 해양동물과 조류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힌다. 밧줄 등에 얽혀 죽는 동물도 많다. 어업활동에서 상당량의 해양쓰레기가 배출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무단 투기하거나 유실되는 쓰레기를 어떻게 관리·감독할 것인지 고민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한은 올해 하반기에도 정화활동과 함께 쓰레기 조사를 벌여 올해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의 ‘제주줍깅’ 캠페인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