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명 고교생 펜션 한 방에...몰상식 모임 ‘역대 최다’ 확진 불렀다
17명 고교생 펜션 한 방에...몰상식 모임 ‘역대 최다’ 확진 불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포함된 13명 일반인 집단 모임도...제주 '5인 이상 금지' 방역수칙 위반 빈번, 道 "엄중 처분"
ⓒ제주의소리
방역수칙을 위반한 도내 고교생 17명의 펜션 모임과 일반인 13명의 가정집 모임 등이 최근 도내 집단감염의 원인이 되고 있다. / 이미지 = 최윤정 기자  ⓒ제주의소리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역대 최다치를 경신한 것은 철없는 고교생과 시민들의 상식밖 집단모임이 각각 도화선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20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34명 중 28명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고, 이중 14명은 집단감염 사례와 연관됐다.

유흥주점에 다녀간 3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11명은 방역수칙을 어기고 십 여명이 한 곳에 모여 모임을 즐기다가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 '제주시 고등학교' 모임으로 명명된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도내 고등학생 17명이 제주지역 모 펜션에 함께 숙박하면서 불거졌다.

당시에는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6명까지였다. 이 모임이 시발점이 돼 추가 발생한 확진자 수만 총 9명이 이르렀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모임을 가진 학생들은 물론, 펜션 운영자에 대해서도 방역위반 책임을 물어 강경 조치할 계획이다.

아직 신규 집단명이 정해지지 않은 또 다른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감염경로가 불투명한 1497번 확진자를 통해 전파된 사례다.

지난 17일 1497번 확진자를 비롯한 지인 13명이 한 사람의 집에 모였고, 8명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에는 공무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역대 최다 확진자 발생 여파로 직간접적인 영향이 반드시 있게 마련이다. 컨트롤이 가능한 방역망 밖에서 확진자가 튀어나오면 집단발생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며 "2~3일에서 길게는 4~5일까지 여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또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들의 개인 예방 노력이다. 당부만 드려 죄송하지만 각종 대책을 만들 때마다 도민들이 많은 고통을 분담해줬고, 그때마다 빠른 시간 내 확진자가 줄었다"며 "방역수칙 위반 사례에 있어서는 조사중에 있고 엄중하게 처분할 계획인만큼 이타적인 예방노력을 거듭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4
머여 2021-07-21 15:22:40
밑에 댓글들 뭐임? 학부모인가?
원인이고 뭐고간에 이 상황에 17명이 펜션서 술파티한게 자랑인가? 어는 학교인지 오픈하라.
글고 그 펜션 주인은 걍 영업 정지가 답이다. 미친
223.***.***.2

도민 2021-07-22 02:27:48
부르는 놈이나 쫓아가는 놈이나.
왜 모이니? 정신들 차리세요.. 죽고 싶어 환장한 사람들도 아니고....
코로나를 너무 우숩게 여기면 사회가 죽어요...
211.***.***.147

방학이라고 2021-07-22 00:32:58
아직미성년자 라는이유만으로도 부모님들에게책임이 막중하다고본다.이런시기에 외박허락하는 부모는 뭔생각인지.. 서로지킵시다
221.***.***.68

1931 2021-07-21 14:23:42
확진 학생들도 관광객 확진으로 알바를 하다 감염 됨
그럼 애초에 관광객이 문제 학생들 9명 확진도 아니고 4명임 펜션 방도 여러개 잡은 것으로 확인 됨 기사 똑띠 써요
14.***.***.74

도민 2021-07-21 20:54:49
학생들 탓만 하는데
사실 교육청은 대책 하나 없다
오히려 교육감은 한림공고 확진자 발생
하루전 한림공고 방문하고 선거권 있는 고3
학생들과 악수했는데 코로나 검사는 했는지
말도 없이 벌써 부터 선거 운동하려는지
않하던 학교방문하고 학교대표 간담회 한다
교육감도 지키지 않는 자가격리를
학생과 선생님에게만 요구하는데
이것이 지켜질 수 있겠는가
잘못한건 학생 학부모 탓
잘한건 자기 탓하는 교육감
교육자의 양심은 밥 말아 먹었는가
223.***.***.217